전체메뉴
DMZ 화살머리고지서 6·25 참전 유엔군 추정 완전 유해 첫 발굴
더보기

DMZ 화살머리고지서 6·25 참전 유엔군 추정 완전 유해 첫 발굴

뉴시스입력 2019-06-09 16:43수정 2019-06-09 16:43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서양인 추정 완전체 유해…미군 전투화·전투복 단추

비무장지대(DMZ) 화살머리고지에서 유엔군(미군 또는 프랑스군) 추정 전사자 유해가 처음으로 발견됐다고 국방부가 9일 밝혔다.

국방부에 따르면 지난 5일 강원도 철원군 DMZ 내 화살머리고지 일대에서 유엔군 추정 완전체 유해가 발견됐다.

유엔군 추정 발굴 유해는 두개골, 대퇴부 크기 등 전형적인 서양인의 유해 특징을 갖고 있다고 국방부는 설명했다.

또 발굴 장소도 6·25전쟁 당시 미군·프랑스군 전투지역이었으며, 현장에서 미군 전투화와 전투복 단추도 함께 발견됐다.

주요기사

6·25 전쟁 당시 화살머리고지 일대에는 4차례 전투가 벌어졌다. 미군과 프랑스군은 각 1개 대대 규모 병력이 참전했다.

이 가운데 100여 명이 전사한 것으로 판단되며, 현재까지 미수습된 미군과 프랑스군 전사자는 20여 명 이상으로 국방부는 추정하고 있다.

국방부 관계자는 “수습된 유해는 향후 미 DPAA(전쟁포로 및 실종자 확인국)와 주한 미국, 프랑스 대사관측과 긴밀한 협조체제를 유지한 가운데, DNA 검사 등을 통해 최대한 빠른 시간내에 정확한 신원이 식별될 수 있도록 조치해 나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한편 정경두 국방부 장관은 주한 미국·프랑스 대사관 및 유엔사 관계자들과 함께 오는 11일 유해발굴 현장을 방문할 계획이다.

정 장관은 유엔군 추정 유해에 대한 최종 수습과정을 직접 참관하고, 헌화 및 묵념 등의 예를 표하는 유해 봉영식을 개최할 예정이다.

앞서 정 장관은 지난 5일 화살머리고지 일대 유해발굴 현장을 방문하려고 했으나, 기상불량으로 헬기가 기동하기 어려워 방문을 취소한 바 있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