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속보]‘6이닝 2실점’ 류현진, 시즌 7승 달성…타석서도 2루타 1타점
더보기

[속보]‘6이닝 2실점’ 류현진, 시즌 7승 달성…타석서도 2루타 1타점

뉴스1입력 2019-05-26 13:16수정 2019-05-26 15:5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2G 연속 원정승…ERA 1.65로 메이저 1위 유지
LA 다저스 류현진. ©AFP=News1

류현진(32·LA 다저스)이 원정에서 2경기 연속 승리를 따내며 에이스다운 활약을 이어갔다.

류현진은 26일(한국시간) 미국 펜실베이니아주 피츠버그의 PNC 파크에서 열린 2019 메이저리그 피츠버그 파이리츠와의 경기에 선발 등판, 6이닝 10피안타 3탈삼진 2실점으로 호투했다. 투구수는 93개였다.

다저스는 7-2로 피츠버그를 제압했고 류현진은 시즌 7승(1패)째를 달성했다. 2연승에 성공한 다저스는 34승18패로 내셔널리그 서부지구 1위를 질주했다. 2연패를 당한 피츠버그는 25승24패로 내셔널리그 중부지구 3위를 유지했다.

류현진의 연속 무실점 이닝은 32이닝에서 멈췄다. 하지만 지난달 27일 피츠버그전부터 6경기 연속 퀄리티 스타트(6이닝 이상 3자책점 이하)에 성공했다. 원정에서도 지난 20일 신시내티전에 이어 2연승을 따냈다.

주요기사

이날 2실점하면서 류현진의 평균자책점은 1.52에서 1.65로 소폭 상승했지만 여전히 메이저리그 1위 자리를 지켰다.

타석에서도 류현진의 활약이 빛났다. 류현진은 시즌 첫 2루타와 타점을 기록하는 등 2타수 1안타 1타점을 기록하며 승리에 힘을 보탰다.

이날 경기는 비로 인해 약 2시간 지연됐다. 예상 밖의 변수에도 류현진은 긴 이닝을 소화하며 에이스의 면모를 과시했다. 이번 시즌 가장 많은 피안타를 허용했지만 뛰어난 위기 관리 능력으로 실점도 최소화했다.

다저스는 1회초 작 피더슨의 2루타, 코리 시거의 적시타로 1점을 뽑아 류현진의 어깨를 가볍게 했다. 류현진은 1회말 아담 프레이저를 3루수 땅볼로 처리했다. 이어 브라이언 레이놀즈와 스탈링 마르테는 삼구 삼진으로 돌려세웠다.

32이닝 연속 무실점 행진을 이어오던 류현진은 2회말 실점했다. 선두타자 조쉬 벨에게 2루타를 맞은 뒤 멜키 카브레라를 포수 땅볼로 유도했다. 하지만 포수 러셀 마틴의 3루 송구에서 실책이 나왔고 이때 벨이 홈까지 파고 들어 1-1 동점이 됐다.

계속된 무사 2루에서 류현진은 케빈 뉴먼을 투수 땅볼로 아웃시켰다. 이어 프란시스코 서벨리, 콜 터커에게 연속 안타를 맞고 1점을 추가 실점, 1-2로 역전을 허용했다. 류현진은 2사 2, 3루에서 프레이저를 유격수 땅볼로 잡으며 길었던 2회말을 마쳤다.

코디 벨린저의 1타점 적시타로 2-2가 된 3회말 류현진은 1사 후 마르테와 벨에게 연속 안타를 맞았다. 1사 1, 2루 실점 위기였지만 류현진은 후속타자 카브레라를 유격수 땅볼로 유도, 더블플레이로 엮었다.

4회초 류현진은 타석에서 빛났다. 2-2로 팽팽하던 2사 1루 상황에서 류현진은 상대 선발 조 머스그로브와 풀카운트 승부 끝에 7구 90.3마일 포심 패스트볼을 우중간으로 밀어쳤다. 타구는 펜스 상단에 맞아 홈런이 되지는 못했지만 의미 있는 시즌 첫 2루타이자 통산 8번째 2루타가 됐다.

류현진의 안타 때 1루에 있던 크리스 테일러가 홈을 밟아 다저스는 3-2로 리드를 잡았다. 류현진의 시즌 첫 타점이자 메이저리그 통산 10번째 타점.

류현진은 4회말 뉴먼과 대타 엘리아스 디아스에게 연속 안타를 맞고 무사 2, 3루에 몰렸다. 하지만 무실점으로 위기를 넘겼다. 터커와 머스그로브에게 외야 플라이를 내줬지만 타구가 얕아 실점하지 않았다. 2사 후 프레이저도 중견수 플라이로 잡고 이닝을 마쳤다.

다저스는 5회초에도 3점을 추가, 6-2로 달아났다. 류현진은 5회말 첫 두 타자에게 연속 안타를 맞았다. 하지만 상대 4번타자 벨을 3볼 1스트라이크 상황에서 병살타로 처리했다. 이어 카브레라도 3루수 땅볼로 아웃시키고 승리투수 요건을 갖췄다.

류현진은 6회말에도 선두타자 뉴먼에게 2루타를 맞았다. 하지만 땅볼로 2아웃을 만든 뒤 제이크 엘모어를 우익수 플라이로 처리했다.

류현진은 7회말 마운드를 훌리오 유리아스에 넘겼다. 유리아스는 7회와 8회를 무실점으로 막았다. 9회말에는 스캇 알렉산더가 등판해 삼자범퇴로 피츠버그 타선을 틀어 막아 류현진의 7승을 완성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