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창극 배우 이전에 훌륭한 소리꾼 되고싶어”
더보기

“창극 배우 이전에 훌륭한 소리꾼 되고싶어”

김기윤 기자 입력 2019-05-22 03:00수정 2019-05-22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심청가’의 민은경-이소연
국립창극단 입단 동기인 민은경(왼쪽)과 이소연은 “2013년 입단했을 때에 비해 창극 팬 층이 눈에 띄게 두꺼워지고 있다”며 “심청의 구슬픈 마음을 담은 값진 소리로 관객에게 보답하겠다”고 했다. 최혁중 기자 sajinman@donga.com
“객석에서 언제 추임새를 넣어야 하나 망설이지 말고, 흥에 따라 맘껏 추임새를 넣어 주세요. 관객이 소리에 푹 빠졌다는 걸 느끼는 순간 소리꾼의 흥도 폭발합니다!”

창극 ‘심청가’에는 두 명의 심청이 등장한다. 서울 중구 국립창극단 연습실에서 17일 만난 ‘어린 심청’ 역의 민은경(37)과 ‘황후 심청’ 역의 이소연 씨(35)는 이렇게 당부했다.

다음 달 5일 막을 올리는 국립창극단의 ‘심청가’는 지난해 첫 공연 후 올해로 두 번째다. 심청 역은 인당수에 빠지기 전과 후로 구분해 두 소리꾼이 한 캐릭터를 나누어 연기한다. 본래 완창으로 5∼6시간이 소요되는 판소리 ‘심청가’의 좋은 대목과 일부 장면을 선택해 2시간 30분으로 압축했다. 대명창 안숙선이 작창(作唱)과 도창을 맡았으며, 유수정 국립창극단 예술감독도 함께 도창으로 나선다.

이번 공연의 모토는 ‘과유불급’이다. 작품 속 여러 요소를 무리하게 담지 않으려 애썼다. 배우의 역량에 맞게 창극의 기본인 소리에 집중하자는 취지다. 제작진 역시 무대와 소품 등을 최소화했으며, 전통 국악기로만 라이브 연주를 선보여 소리꾼에 최적화된 무대를 꾸밀 예정이다.

주요기사

민은경은 “두 번째 공연이라 잘하고 싶은 욕심이 더 커졌지만 결국 기본은 소리”라며 “제가 담을 수 있는 그릇 안에서 소리를 표현하는 데 집중하고 있다”고 했다. 이소연 역시 “심청이가 홀로 소리하는 부분은 철저히 개인 역량에 달려 있기 때문에 더 힘 있고, 깊이 있는 소리를 내야 한다”며 “창극 배우로서 훌륭한 소리꾼이 되는 게 먼저”라고 했다.

2013년 함께 창극단에 입단한 두 소리꾼은 평소 서로를 살뜰히 챙기는 언니, 동생 사이다. 다만 심청가에서는 언니인 민은경이 어린 심청을 맡고, 동생 이소연은 성인이 된 황후 심청을 연기한다.

민은경은 이를 “소리꾼으로서 서로가 가진 장점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타고난 목소리와 신체조건에 어떤 소리도 표현할 수 있는 소연이가 황후에 더 적합하다”고 했다. 이에 이소연은 “‘작은 고추가 맵다’라는 말처럼 언니의 소리에 강단과 소신이 담겨 있다. 소녀 같은 체구에도 무대를 장악하는 힘이 뛰어나다”고 말했다.

판소리의 다섯 바탕(춘향가, 흥부가, 심청가, 수궁가, 적벽가)을 공부하느라 “쉴 시간도 별로 없다”는 두 사람은 어느덧 중견 소리꾼이 됐다. 때문에 소리의 전통을 계승하면서 대중과 쉽게 소통하는 접점을 찾아야 한다는 고민도 안고 있다.

이소연은 “무용에서 몸짓에 감정을 응축해 표현하는 법이 인상적이다”고 했다. 민은경은 “창극에서도 연극, 뮤지컬 등의 무대 디자인을 응용하면 대중이 소리를 더 친근하게 여길 것”이라고 했다.

한참 동안 판소리의 앞날을 논하던 두 사람은 돌고 돌아 다시 제자리로 왔다.

“소리 공부에는 끝이 없어요. 다른 걸 신경 쓰면 자꾸 소리를 놓쳐요. 결국 기본부터 잘하는 게 답인 것 같아요.(웃음)”

6월 5일부터 16일까지 서울 국립극장 달오름극장. 2만∼5만 원.

김기윤 기자 pep@donga.com
#심청가#민은경#이소연#국립창극단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