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서울서 ‘2시간11분30초’ 끊어야 도쿄올림픽 달린다… 日조직위, 출전 기준 높여 비상
더보기

서울서 ‘2시간11분30초’ 끊어야 도쿄올림픽 달린다… 日조직위, 출전 기준 높여 비상

이승건 기자 입력 2019-03-14 03:00수정 2019-03-14 22:48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국내선수 2011년 이후 명맥 끊겨… 최고대회 동아마라톤에 큰 기대
여자는 김도연-안슬기 통과할듯
2019 서울국제마라톤 겸 제90회 동아마라톤에 출전하는 아프리카 출신 선수들이 대회를 나흘 앞둔 13일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입국했다. 지난해 귀화한 오주한(케냐 이름 윌슨 로야나에 에루페·뒷줄 오른쪽에서 세 번째)이 대회 다섯 번째 정상을 노리는 가운데 새미 키트와라(뒷줄 오른쪽에서 네 번째), 마크 코리르(뒷줄 오른쪽) 등 2시간 4∼5분대 선수들이 치열하게 우승을 다툴 것으로 보인다. 인천=전영한 기자 scoopjyh@donga.com
“3월 서울국제마라톤에 승부를 걸어야 내년 도쿄 올림픽이 보인다.”

대한육상연맹은 11일 예상치 못한 내용의 공문을 받았다. 2020년 도쿄 올림픽 조직위원회가 국제육상경기연맹(IAAF)과 협의해 남자 마라톤 출전 기준기록을 2시간11분30초로 정했다는 내용이었다. 2016년 리우 올림픽(2시간19분)과 비교하면 무려 7분30초나 당긴 것이다. 여자부도 2시간45분이었던 것을 2시간29분30초로 15분30초나 줄였다.

기준기록을 충족하는 선수가 있으면 최대 3명까지 올림픽 무대를 밟을 수 있다. 문제는 현재 한국 남자 마라톤으로서는 너무 높은 벽이라는 것이다. 2011년 서울국제마라톤에서 정진혁(한국전력)이 2시간9분28초를 기록한 뒤로 7년 동안 2시간11분대 기록은 없었다. 물론 ‘마라톤 약소국’을 위한 별도의 기준기록이 있긴 하다. 도쿄 올림픽의 별도 기준기록은 2시간19분인데 이 기준으로 선발할 수 있는 인원은 1명뿐이다. 별도 기준기록으로 1명은 나갈 수 있겠지만 과거 금, 은메달을 땄던 한국 남자 마라톤이 출전 자체를 걱정해야 하는 상황이 된 것이다. 여자 마라톤은 그나마 낫다. 2018시즌 기록 1, 2위 김도연(2시간25분41초)과 안슬기(2시간28분17초·이상 SH공사)가 있어서다.

도쿄 올림픽에 나가려면 올해 1월 1일부터 내년 5월 31일까지 기준기록을 통과해야 한다. 대한육상연맹은 가급적 올해 안에 기준기록을 넘는 선수가 최소 2명은 나오기를 기대하고 있다. 이 선수들을 대상으로 겨울 동안 집중 훈련을 한 뒤 내년에 더 좋은 기록을 세우는 선수가 나올 경우 ‘와일드카드’를 사용하겠다는 계획이다.

관련기사

도쿄 올림픽에 누가 나갈지는 17일 열리는 2019 서울국제마라톤 겸 제90회 동아마라톤에서 윤곽이 드러날 가능성이 높다. 서울국제마라톤이 자타 공인 ‘기록의 산실’이기 때문이다. 국내 개최 대회 최고기록이 모두 여기서 나왔고, 지난해 김도연이 21년 만에 한국 기록을 깬 것도 이 대회였다. 한국 남자 마라톤 시즌 1, 2위도 마찬가지다. 대한육상연맹 마라톤위원장인 김재룡 한국전력 감독은 “서울국제마라톤은 코스도 좋지만, 더 좋은 건 날씨다. 이번 기회를 놓치면 기준기록 통과를 장담할 수 없다”고 강조했다. 최선근 강원도청 감독은 “남자부는 심종섭, 신현수(이상 한국전력), 황종필(강원도청) 등 3명이 우승을 다툴 것으로 보인다. 이들이 제대로 붙으면 2시간10분대까지 노려 볼 만하다. 여자부에서는 안슬기의 컨디션이 좋은 것 같다”고 말했다.

이승건 기자 why@donga.com
#서울국제마라톤#도쿄 올림픽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