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文의 복심’ 양정철, 5월에 정치 복귀
더보기

‘文의 복심’ 양정철, 5월에 정치 복귀

유근형 기자 입력 2019-03-11 03:00수정 2019-03-11 03:37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지난주 이해찬 대표 만나 “민주연구원장직 맡겠다” 밝혀
내년 총선 밑그림 그릴듯

문재인 대통령의 최측근인 양정철 전 대통령홍보기획비서관(사진)이 5월 중순 더불어민주당 싱크탱크인 민주연구원 원장으로 2년 만에 정치 일선에 복귀한다.

민주당 핵심관계자는 10일 “양 전 비서관이 지난주 초 이해찬 대표를 만나 ‘연구원장직을 맡아 최선을 다하겠다’는 뜻을 밝혔다”며 “복귀 후 민주연구원의 기능과 역할에 대한 심도 있는 논의를 했다”고 말했다.

지난 대선에서 문 대통령 당선에 핵심적 역할을 했던 양 전 비서관은 현 정부 출범 후 “부담을 주기 싫다”며 미국 일본 등 해외에 머물렀다. 그러던 1월 이 대표 등으로부터 민주연구원장직을 제안받고 복귀 시점을 저울질해 왔다.

양 전 비서관은 일본 게이오대 방문교수 임기를 마치는 4월 말경 완전 귀국해, 현 김민석 민주연구원장의 임기가 끝나는 5월 20일경 당에 복귀할 예정이다. 앞서 양 전 비서관은 지난달 말 잠시 귀국해 여권 인사들을 만나 복귀 후 역할을 놓고 의견을 구했다. 수도권의 한 친문(친문재인) 의원은 “정치 복귀가 대통령에게 부담을 줄 수 있어 양 전 비서관의 고민이 많았지만 ‘문재인 정부의 성공을 위해선 역할을 해야 한다’는 설득에 최종 복귀를 결심했다”고 말했다.

주요기사

양 전 비서관은 임종석 전 대통령비서실장 등 청와대 1기 인사들과 내년 총선을 앞두고 주로 인재 영입과 이슈 개발 등 큰 밑그림을 그리는 역할을 맡게 될 것으로 보인다. 양 전 비서관은 2016년 총선에서도 외부 인사 영입을 주도했었다. 친문 진영의 재선 의원은 “민주당이 지난해 지방선거에서 몸집이 불어났지만 정작 선거를 앞두고 큰 그림을 그려본 인물이 부족하다”며 “지난 대선에서 김경수 경남지사, 임 전 비서실장과 사실상 3톱으로 활약한 양 전 비서관이 본격적으로 나설 때가 됐다”고 말했다.

다만 양 전 비서관의 존재감이 커질수록 민주당의 친문 색채가 더 도드라지고 총선을 앞두고 당의 외연 확대에 걸림돌이 될 것이라는 우려도 있다. 민주당 관계자는 “연구원은 당에서 실질적 영향력을 발휘하는 자리가 아니라 정책 지원 역할을 하는 곳”이라며 “양 전 비서관이 다른 자리가 아니라 연구원장을 선택한 것도 친문 프레임 등 가급적 정치적 논란을 최소화해 보겠다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유근형 기자 noel@donga.com
#양정철#정치복귀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