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고맙다, 봄비-바람” 미세먼지 걱정 덜었다
더보기

“고맙다, 봄비-바람” 미세먼지 걱정 덜었다

강은지 기자 입력 2019-03-11 03:00수정 2019-03-11 03:44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이번주엔 ‘고농도 나쁨’ 없을듯… 수요일 아침 영하권 꽃샘추위
산수유 꽃에서 봄내음이… 봄비가 내린 10일 전남 구례군 산동면 지리산 산수유마을을 찾은 관광객들이 알록달록 우산을 들고 꽃길을 걷고 있다. 13일부터는 아침 기온이 영하로 떨어지는 등 일시적인 꽃샘추위가 찾아올 것으로 보인다. 구례=박영철 기자 skyblue@donga.com
이번 주에는 고농도 미세먼지 현상이 지속되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저기압이 지나가면서 봄비가 내리고 바람이 강해서다. 또 13일부터는 꽃샘추위도 찾아올 것으로 예보됐다.

국립환경과학원은 11일 전국 대부분 지방에서 초미세먼지(PM2.5) 농도가 ‘나쁨’ (m³당 36μg 이상∼75μg 이하)을 기록할 것으로 예보했다. 이날 바람이 약해 초미세먼지가 흩어지지 않고, 오후에는 중국 등 국외에서 초미세먼지가 유입될 가능성이 크기 때문이다. 다만 지난주처럼 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를 내릴 수준에 이르지는 않을 것으로 보인다.

12일부터는 대기 흐름이 원활해지면서 미세먼지 농도가 ‘보통’(m³당 16μg 이상∼35μg 이하) 혹은 ‘좋음’(m³당 15μg 이하)으로 예보됐다. 특히 12일은 충청과 전라 등 중부 내륙 지역에, 14일에는 전국에 비가 올 것으로 전망된다. 13일부턴 바람이 강해지고 아침 기온이 영하로 떨어지는 등 일시적인 꽃샘추위도 찾아온다.

9일과 10일은 미세먼지 걱정이 없는 주말이었다. 세종과 충북, 충남 지역을 제외하곤 ‘보통’과 ‘좋음’ 수준을 기록했다. 서울은 지난달 17일 이후 3주 만에 미세먼지 농도가 ‘보통’ 수준으로 떨어졌다. 경상, 전남, 제주와 울릉·독도 지역엔 오전부터 10∼40mm, 강원 영동과 충청 남부, 전북 지역엔 5∼20mm 이상의 봄비가 내렸다.

주요기사

강은지 기자 kej09@donga.com
#봄비#미세먼지#꽃샘추위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