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보수야권 “부적격 인사 임명 강행하면 좌시 안할 것”
더보기

보수야권 “부적격 인사 임명 강행하면 좌시 안할 것”

홍정수 기자 , 장관석 기자 입력 2019-03-09 03:00수정 2019-03-09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김연철 지명에 비난 목소리 높여… 박영선, 나경원 원내대표와 악연
인사청문회 송곳검증 별러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 등 야당은 8일 청와대의 개각 발표 이후 현미경 인사검증을 예고했다. 문재인 정부가 국회의 인사청문보고서가 채택되지 않아도 임명을 강행한 장관급 인사가 8명에 이르는 상황에 종지부를 찍겠다는 각오다. 황교안 대표-나경원 원내대표 체제 출범 후 첫 인사검증이라는 상징성도 있다.

한국당은 여러 후보자 중 우선 김연철 통일부 장관 후보자를 놓고 격앙되어 있다. 정양석 원내수석부대표는 김 후보자가 저서나 언론인터뷰에서 대북제재에 부정적 의견을 피력한 것과 관련해 “하노이 북-미 정상회담 실패 후 정부의 첫 인사가 이런 장관이라면 미국에 주는 메시지는 뭐겠냐”고 비판했다. 조명균 통일부 장관의 내년 총선 출마에 길을 터주는 ‘경력관리용 개각’이라는 비판도 나왔다.

19대 국회까지 새누리당(자유한국당의 전신)에서 한솥밥을 먹던 진영 행정안전부 장관 후보자에 대해서도 “옛정이라는 감정이 아니라 역할과 능력으로 검증하겠다”며 선을 그었다. 행안부는 내년 총선을 관장하는 부처인 만큼 정치적 중립성이 우려된다는 말도 나왔다. 나 원내대표는 “총선 국면에서 정치인 출신 행안부 장관은 안 시키는 게 예의”라며 “조해주 중앙선거관리위원회 상임위원 임명 강행에 이어 총선을 공정하지 않게 치르겠다는 사인으로 보인다”고도 했다.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후보자는 2007년 18대 대선 당시 한나라당 이명박 후보의 BBK 문제 등과 관련해 나 원내대표와 ‘창과 방패’처럼 맞섰던 구원(舊怨)도 있다. 박 후보자는 당시 이 후보에게 ‘부끄러운 줄 아세요’라고 쏘아붙이는 등 저격수 역할을 자처했다. 바른미래당 김정화 대변인은 박 의원의 평창 겨울올림픽 당시 ‘패딩 논란’을 언급하며 “공짜입장, 공짜패딩, 공짜장관, 탁월한 ‘불로소득 전문가’”라고 했다.

관련기사

홍정수 hong@donga.com·장관석 기자
#문재인 정부#개각#자유한국당#바른미래당#인사청문회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