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文대통령 “벤처기업 도약하는 나라로”… 정부 12조 규모 ‘스케일업 펀드’ 조성
더보기

文대통령 “벤처기업 도약하는 나라로”… 정부 12조 규모 ‘스케일업 펀드’ 조성

염희진 기자 , 문병기 기자 입력 2019-03-07 03:00수정 2019-03-07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제2 벤처붐 확산 전략 보고회
비상장 벤처 한해 차등의결권 허용, 유니콘 2022년까지 20개 육성
벤처 직원들과 기념사진 문재인 대통령이 6일 오전 서울 강남구 디캠프(청년창업재단)에서 열린 ‘제2벤처 붐 확산 전략 보고회’에 참석해 입주 기업 대표 및 직원들과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정부가 벤처기업의 덩치를 키워 ‘대어’로 육성하기 위해 12조 원 규모의 ‘스케일업(Scale-Up) 펀드’를 조성한다. 또 비상장 벤처기업이 쉽게 경영권을 방어할 수 있도록 차등의결권을 허용하고, 스톡옵션(주식매수청구권) 비과세 혜택을 확대하는 방안을 추진한다.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6일 오후 정부서울청사에서 관계부처 합동 브리핑을 갖고 이 같은 내용의 ‘제2벤처 붐 확산 전략’을 발표했다. 이날 브리핑에는 홍종학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최종구 금융위원장 등이 참석했다.

이번 대책은 초기 창업뿐만 아니라 창업, 투자, 성장, 회수 및 재투자로 이어지는 벤처의 성장단계 전반에 대한 지원을 강화하고 벤처투자 시장에서 민간 자본을 활성화하자는 게 골자다. 정부는 2022년까지 △신규 벤처 투자를 연 5조 원으로 늘리고 △유니콘기업(기업가치가 1조 원이 넘는 벤처기업)을 현재 6개에서 20개로 확대하며 △인수합병(M&A) 등을 통한 투자금 회수 비중을 10%까지 높인다는 목표를 제시했다.



이를 위해 정부는 올해부터 2022년까지 12조 원 규모의 스케일업 전용 펀드를 조성해 모태펀드와 성장지원펀드 등을 통해 운영하기로 했다. 또 벤처특별법을 개정해 벤처기업에 대해서만 차등의결권 주식의 발행을 허용하는 것을 검토하기로 했다. 홍 부총리는 “차등의결권은 상법상 1주 1의결권이라는 원칙과 맞지 않아 논란이 있지만 비상장 벤처기업에 한해 엄격한 요건하에 도입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주요기사

민간 스타트업 투자와 M&A를 촉진하기 위해 2021년까지 1조 원의 M&A 전용 펀드도 신설한다. 홍 부총리는 “벤처기업이 성장 단계에서 자금을 지원받아 이른바 ‘죽음의 계곡’을 잘 이겨낼 수 있도록 하는 것이 정책의 일차적인 목적”이라고 설명했다.

이에 앞서 문재인 대통령은 이날 오전 서울 강남구 ‘디캠프’에서 열린 제2벤처 붐 확산 전략 보고회에 참석해 “창업국가를 넘어 벤처가 성장하고 도약하는 나라를 만들고자 한다”며 “세계시장에서 활약하는 제2벤처 붐을 일으킬 것”이라고 밝혔다. 이날 행사에는 1세대 벤처인과 유니콘기업인, 창업·벤처기업인 등 110여 명이 참석했다.

염희진 salthj@donga.com·문병기 기자
#문재인 대통령#창업#제2벤처붐#스케일업 펀드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