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포천 “삭발시위 결실” 감격… 수원 “사기극” 반발
더보기

포천 “삭발시위 결실” 감격… 수원 “사기극” 반발

박재명 기자 입력 2019-01-30 03:00수정 2019-01-30 09:41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23개 지역사업 예비타당성 조사 면제]
울산-경남-충북 “숙원사업 해결”… GTX B노선 주민 “수도권 역차별”
기뻐하는 포천시민들 29일 경기 포천시청에서 박윤국 포천시장(앞줄 가운데) 등 포천시민들이 지하철 7호선 포천 연장사업의 예비타당성 조사 면제 결정을 환영하고 있다. 일부 참석자는 이달 16일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삭발시위를 해서 머리가 짧다. 포천=김재명 기자 base@donga.com

정부의 예비타당성조사(예타) 면제 대상이 발표된 29일 지방자치단체의 희비는 극명하게 엇갈렸다.

충북선 철도 고속화 사업 등 관련 사업 대부분이 반영된 충북도는 “충북이 가장 큰 수혜자”라며 반색했다. 이시종 지사는 “충북선 철도 고속화 사업은 수많은 좌절 끝에 기적처럼 성사됐다”고 말했다.

남부내륙고속철도가 반영된 경남의 진주 사천 통영 거제 상공회의소는 합동 기자회견을 열고 “350만 경남도민의 50년 넘은 숙원이 해결됐다”며 경남 재도약의 신호탄이 될 것이라고 반겼다. 울산외곽순환도로와 산재전문 공공병원이 포함된 울산 송철호 시장은 “숙원사업 2건이 한꺼번에 해결됐다”고 기쁨을 감추지 않았다.

새만금국제공항 건립이 가능해진 전북, 서남해안관광도로 등이 포함된 전남, 인공지능 기반 과학기술창업단지 조성이 반영된 광주 등도 “지역발전에 청신호가 켜졌다”며 환영했다.

경기는 도내 기초단체의 명암이 갈렸다. 도봉산 포천선(옥정∼포천) 연장을 받아든 포천은 축제분위기였다. 이달 중순 시민 수천 명이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삭발시위하며 요구한 사업이 결실을 맺었다고 감격해했다. 그러나 신분당선 광교∼호매실 연장사업이 좌절된 수원은 ‘대국민 사기극’이라고 규정하며 강하게 반발했다. 강원도 제2경춘국도가 면제된 춘천은 환영했지만 제천∼영월고속도로가 제외된 영월은 아쉬워했다.

주요기사

인천 송도와 경기 남양주 마석을 잇는 수도권광역급행철도(GTX) B노선이 제외되자 해당 지역 주민들은 ‘수도권 역차별’이라며 반발했다. 지난달 발표한 3기 신도시 조성 계획에 차질이 생길 수도 있다는 우려도 나왔다.

경북은 1순위로 건의한 동해안고속도로가 제외돼 아쉬움을 표하면서도 2조 원가량이 투입되는 후순위 사업이 선정돼 만족하는 분위기다. 대전은 도시철도 2호선 트램 사업이 확정됐지만 트램이 과연 최적의 교통수단이냐는 논란은 가시지 않았다.

전국종합·박재명 기자 jmpark@donga.com
#포천#“삭발시위 결실” 감격#수원 “사기극” 반발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