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한국당 “文대통령 딸 가족 해외이주 이유 뭔가”, 靑 “후안무치 음해… 자료 불법 취득 응분 조치”
더보기

한국당 “文대통령 딸 가족 해외이주 이유 뭔가”, 靑 “후안무치 음해… 자료 불법 취득 응분 조치”

최우열 기자 입력 2019-01-30 03:00수정 2019-01-30 09:22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곽상도 의원, 경호비 등 공개 질의
靑 “증여-체류 등 불법 탈법 없어” 두차례 브리핑 통해 강력 반박
곽상도 자유한국당 의원이 29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문재인 대통령 딸 문다혜 씨 관련 사항에 대해 발언하고 있다. 뉴스1
자유한국당이 29일 문재인 대통령의 딸 다혜 씨 가족의 주택 매각 및 해외이주 의혹과 관련해 다혜 씨의 초등학생 아들의 학적 자료를 공개하며 청와대에 진실 규명을 요구했다. 청와대는 두 차례 브리핑을 열고 “허위사실 유포” “후안무치한 행태”라며 강하게 반발했다.

한국당 곽상도 의원은 9일 “다혜 씨 남편 서모 씨는 지난해 3월 게임회사에서 퇴사한 뒤 4월 서울 종로구 구기동 빌라를 다혜 씨에게 증여했고, 다혜 씨는 3개월 만에 이를 급하게 판 뒤 남편, 아들과 함께 아세안(ASEAN·동남아국가연합) 국가로 이주했다”고 밝혔다. 곽 의원이 공개한 자료엔 다혜 씨 아들이 동남아의 한 국가 학교로 전학한다는 내용이 담겨 있다.

곽 의원은 “항간엔 서 씨가 다녔던 회사에 정부로부터 200억 원이 지원됐고, 이 중 30억 원이 횡령·유용 등 부당 집행됐다는 소문이 떠돈다”고도 했다. 곽 의원은 청와대를 향해 △해외로 경호 인력을 파견하는 데 든 예산 △대한민국 교육을 포기하고 해외 교육을 택한 이유 △조국 대통령민정수석비서관이 지난해 12월 31일 국회 운영위원회에 출석해 부동산 매각과 관련해 “어떤 불법 행위도 없다”고 한 것에 대한 근거를 밝히라고 질의했다.

이에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서면브리핑을 내고 “국회의원 직위를 이용해 대통령 가족에 대해 근거 없는 음해성 허위사실을 유포한 것”이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부동산 증여·매매 과정 및 해외 체류와 관련해 어떠한 불법이나 탈법은 없었다. 경제 상황이나 자녀 교육 목적을 위한 해외 이주가 아님을 분명히 밝힌다”고 했다.

주요기사

김 대변인은 이어 “학적 서류의 취득과 공개는 개인정보 침해이며 정쟁에 초등학생까지 끌어들이는 것은 후안무치한 행태다. 경위를 확인한 뒤 응분의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채동욱 전 검찰총장의 혼외자를 추적한다며 불법·탈법을 일삼던 과거 (박근혜) 정부 공작정치의 음습한 그림자가 떠오른다”고 했다. 곽 의원이 ‘혼외자 사건’이 불거졌을 때 박근혜 정부의 민정수석을 지낸 점을 부각시킨 것. “(민정수석이던) 곽 의원은 대통령비서실 직제상 업무임에도 친인척과 특수관계인에 대한 최소한의 관리 업무조차 방기해 국정농단을 초래했던 과거를 스스로 돌아보라”고도 했다.

해외 경호 문제에 대해선 “1980년 이후 대통령의 직계가족이 해외에 체류한 경우는 모두 9명이며 모두 경호처가 대통령 등의 경호에 관한 법률에 따라 규정대로 경호했다”고 덧붙였다.

청와대 반응에 대해 곽 의원은 “(청와대 인사들은) 민주화 운동권이라며 인권과 정의를 입에 달면서 국민의 눈과 귀를 막겠다며 나부대고 있다”고 재반박했다.

최우열 기자 dnsp@donga.com
#한국당#“文대통령 딸 가족 해외이주 이유 뭔가”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