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동탄 원룸살인 용의자, 검거중 자해 사망
더보기

동탄 원룸살인 용의자, 검거중 자해 사망

홍석호 기자 입력 2019-01-30 03:00수정 2019-01-30 09:26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택시 타고 연고지로 가던중 경찰에 추적 당하자 자해 경기 화성시 동탄의 원룸에서 남녀 2명을 흉기로 찌르고 달아난 이른바 ‘화성 동탄 살인사건’ 용의자 곽상민(42)이 사건 발생 이틀 만인 29일 검거됐다. 하지만 검거 과정에서 곽상민은 가지고 있던 흉기로 자해해 사망했다.

경기 화성동탄경찰서에 따르면 경찰은 사건을 공개수사로 전환하고 공개수배령을 내린 이날 오후 곽상민을 충남 부여군에서 봤다는 신고를 받고 현장으로 출동했다. 경찰은 오후 8시 30분경 부여 사비문 근처에서 택시에 타고 있던 곽상민을 발견했다. 하지만 검거 과정에서 곽상민은 흉기로 가슴과 복부 등 10여 곳을 자해해 크게 다쳤고,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약 20분 뒤인 오후 8시 50분경 숨졌다.

경찰은 한 택시기사의 제보로 곽상민의 꼬리를 잡을 수 있었다. 충남 천안역 부근에서 곽상민으로 추정되는 손님이 택시를 잡고 ‘대전으로 가자’고 요구했다. 하지만 이 손님의 인상착의가 경찰이 공개 수배한 사건 용의자와 닮았다고 판단한 기사가 “택시가 줄 서 있으니 앞에 있는 택시를 이용해 달라”고 권유한 뒤 오후 7시 8분경 경찰에 신고했다.

경찰은 곽상민으로 의심되는 손님을 태운 택시기사 측과 통화해 ‘손님이 전북 전주시로 가달라고 했다’는 사실을 확인했고, 곽상민의 연고지와 일치하여 곽상민일 가능성이 크다고 판단해 추격했다. 하지만 검거 과정에서 곽상민이 자해한 뒤 숨져 ‘화성 동탄 살인사건’의 자세한 경위를 경찰이 수사하는 데 한계가 있을 것이란 관측이 나온다. 곽상민은 27일 오후 9시 30분경 동탄의 한 원룸에서 A 씨(38·여)를 살해하고 B 씨(41)에게 중상을 입힌 혐의를 받고 있다. B 씨는 위중한 상태였으나 최근 의식을 회복한 것으로 알려졌다.

주요기사

홍석호 기자 will@donga.com
#동탄 원룸살인 용의자#검거중 자해 사망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