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北 “시진핑 주석, 김정은 방북초청 쾌히 수락…계획 통보”
더보기

北 “시진핑 주석, 김정은 방북초청 쾌히 수락…계획 통보”

뉴스1입력 2019-01-10 09:35수정 2019-01-10 11:09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조선중앙통신, “북미협상 난관·해결 전망” 논의
시진핑 “北 주장은 응당한 요구…中은 믿음직한 후방”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왼쪽)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CCTV 캡처) 2019.01.10. /뉴스1© News1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방북 초청을 흔쾌히 수락하고 ‘관련 계획’을 통보했다고 북한 관영 조선중앙통신이 10일 보도했다.

통신은 이날 오전 김 위원장의 방중 결과 관련 보도에서 “김정은 동지께서는 습근평(시진핑) 동지가 편리한 시기에 조선민주주의 인민공화국을 공식 방문하실 것을 초청하셨으며 시진핑 동지는 초청을 쾌히 수락하고 그에 대한 계획을 통보했다”라고 밝혔다.

통신은 ‘그에 대한 계획’이 언제인지 구체적인 내용을 밝히지는 않았으나 이번 북중 정상회담에서 양 측이 시 주석의 방북과 관련한 구체적인 논의를 했음을 보여 주는 부분이다.


통신에 따르면 김 위원장은 8일 베이징 인민대회당에서 열린 시 주석과의 정상회담에서 “조선반도(한반도)의 비핵화 목표를 견지하고 싱가포르 조미(북미) 수뇌회담에서 이룩된 공동성명을 성실히 이행하며 대화를 통한 평화적 해결을 추구하는 우리의 기본 입장에는 변함이 없다”라며 조미관계 개선과 비핵화 협상 과정에 조성된 난관과 우려, 해결 전망에 대해 말했다.

주요기사

이에 시 주석은 “조선 측이 주장하는 원칙적인 문제들은 응당한 요구이며 조선 측의 합리적인 관심사항이 마땅히 해결돼야 한다는 데 대해 전적으로 동감한다”며 “중국 측은 지난날과 마찬가지로 앞으로도 조선 동지들의 믿음직한 후방이며 견결한 동지, 벗으로서 쌍방의 근본이익을 수호하고 조선반도의 정세 안정을 위해 적극적이며 건설적인 역할을 발휘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통신에 따르면 두 정상은 ‘공동의 관심사로 되는 국제 및 지역문제’와 관련한 논의에서 “관건적인 시기에 들어선 조선반도(한반도) 정세를 옳게 관리해 국제사회와 반도를 둘러싼 각 측의(각국의) 이해관계에 부합되게 조선반도 핵문제의 궁극적인 평화적 해결 입장을 계속 견지”하는데 ‘일치하게 동의’ 했다.

통신은 김 위원장과 시 주석이 회담에서 나눈 환담 내용을 자세히 소개하기도 했다.

김 위원장은 “두 나라 관계에서 매우 의의 깊은 정주년(수교 70주년)을 맞아 올해에도 조중 친선이 더욱 공고한 관계, 발전적 관계로 되는데 이번 방문이 매우 중요한 역할을 할 것”이라며 “이 계기를 통해 온 세계에 조중 친선의 불변성, 불패성을 뚜렷이 과시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노동당과 정부는 앞으로도 중국 측과 일치단결해 나갈 것이며 두 당, 두 나라의 긴밀한 협조의 전통을 계승해 조중 친선관계를 계속 공고 발전시키기 위해 새로운 노력을 기울일 것”이라며 “조중 친선은 두 나라 노 세대 영도자들(선대인 김일성, 김정일)께서 친히 맺어주시고 키워주셨으며 특수한 정세하에서 더욱 빛나게 발전하고 있다”라고 강조했다.

김 위원장은 또 “중국 공산당의 세련된 영도 하에 새 시대 중국 특생의 사회주의 길로 나아가는 중국 인민의 신심에 넘친 모습과 나날이 발전하는 중국의 실상을 직접 보면서 힘을 얻고 있다”라고 언급하기도 했다.

시 주석은 이에 “김정은 동지께서 2019년 새해에 즈음해 중국을 방문하신 것은 시기적으로 볼 때 매우 특수하고 중대한 의의를 가지며 중조 친선관계를 중시하고 중국당과 인민에 대한 깊은 신뢰를 보여주는 것으로 된다”라며 “중국 인민의 친근한 동지이고 벗인 김정은 동지와 함께 깊이 있는 의견 교환을 진행하는 과정을 통하여 당적 교류, 문화 교류를 비롯한 여러 분야에서의 교류와 협조가 활발히 진행되고 중조 두 당, 두 나라의 친선관계가 역사적인 발전을 이룩했다”라고 평가했다.

이어 “김정은 동지께서 사회주의 경제 건설에 총력을 집중할 데 대한 새로운 전략적 노선을 제시하고 과감하고 영명한 결단을 내려 여러 가지 중대한 조치들을 취했다”라며 “평화 애호적이고 발전을 지향하는 조선 측의 희망과 기대를 국제사회 앞에 보여줌으로써 국제적 영향력을 제고하고 전 세계의 커다란 지지와 이해, 열렬한 환영을 받고 있다”라고 거듭 치하했다.

또 “이는 김정은 동지의 전략적 결심이 정확하다는 것을 실증해 주며 조선 인민들의 이익과 시대의 흐름에 부합된다는 것을 보여 주고 있다”라며 “노동당과 정부가 대내외적으로 훌륭한 성과들을 이룩하고 있는 것에 대해 높이 평가하며 동지로서, 벗으로서 김정은 동지의 지도하에 조선 노동당의 사회주의 위업 수행에서 더 큰 새로운 성과가 이룩되리라는 것을 확신하며 진심으로 축원한다”라고 덧붙였다.

두 정상은 또 수교 70주년을 맞는 올해 정지, 군사, 경제, 문화 등 여러 분야에서 고위급 교류를 확대할 계획에 대해 합의했다고 통신은 전했다.

회담 후 열린 환영 연회에서도 두 정상은 환영사와 답사를 통해 북중 관계 공고화를 거듭 언급하며 화기애애한 자리를 만들었다고 통신은 전했다.

또 지난 9일 오찬 회동 사실과 오찬 전 이뤄진 김 위원장의 동인당 공장 방문 사실도 공개했다.

통신에 따르면 김 위원장은 제약회사인 동인당 공장 방문에서 “진취적이고 완강한 노력으로 생산과 기술 제고에서 많은 성과를 이룩하며 훌륭한 발전의 길을 걸어온 데 대하여 높이 평가한다”라며 “앞으로 기업경영에서 더 큰 성공이 있기를 축원한다”라는 입장을 밝혔다고 통신은 전했다.

이후 9일 오후 3시 베이징을 떠나 귀국길에 올랐으며, 단둥에서 조중우의교를 건너기 전 시 주석에 보내는 감사서한을 중국 측 인사들에게 전달했다고 덧붙였다.

통신은 이날 김 위원장의 방중 일정 전체를 시간 순에 따라 하나의 장문의 기사로 보도했다. 지난 7일 평양을 떠난 이후 관련 기사를 한 개도 내지 않다가 김 위원장이 평양으로 복귀한 뒤에야 내보낸 기사이기도 하다.

중국 관영 매체 역시 김 위원장의 3박 4일 방중 일정 동안 관련 기사를 내지 않다 이날 조선중앙통신과 거의 비슷한 시간에 신화통신을 통해 관련 기사를 보도했다. 양 측의 기사 내용은 대동소이한 수준이었다.

이날 북한과 중국 매체 모두 각종 수식어를 통해 북중관계의 공고함을 과시하는데 집중했다.

조선중앙통신은 이날 보도에서 “중국당과 정부는 형제적 중국 인민에 대한 두터운 신뢰와 우의의 정을 안으시고 새해 첫 정치 일정으로 중화인민공화국에 대한 역사적인 방문길에 오르신 최고영도자 동지를 최고의 국빈으로 열렬히 환영하고 ‘최대의 성의’를 다하여 극진히 환대했다”라고 언급했다.

이를 반영하듯 김 위원장의 열차가 신의주를 통해 압록강을 건너 단둥에 들어선 뒤 영접을 나온 쑹타오 대외연락부장이 “매우 특별하고도 관건적인 시기에 진행되는 김정은 동지의 이번 중국 방문을 시진핑 동지와 중국당과 정부가 고도로 중시하고 대단히 중요한 의의를 부여하고 있다”라며 “영접사업을 잘할 데 대해 특별히 지시하셨으며 두 당, 두 나라 최고영도자 동지들 사이의 상봉이 원만한 성과를 거두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발언한 부분도 소개했다.

시 주석의 연회 환영사 발언 중 북중 관계를 ‘순치의 관계’, ‘서로 고무 격려하면서 전진해 온 관계’ 등으로 언급한 것 역시 자세히 소개했다.

또 회담과 연회를 통해 “경애하는 최고영도자 동지께서는 시진핑 동지와 각별한 동지적 우정과 친분관계를 더욱 두터이 하시며 허심탄회한 담화를 하셨다”라고 전하기도 했다.

실제 통신은 이날 김 위원장이 비핵화 문제와 관련해 ‘난관과 우려, 해결 전망’ 등을 시 주석에게 털어놨다고 전한 바 있다.

한편 통신은 김 위원장의 평양 출발 소식을 전한 지난 8일 보도에서 언급하지 않았던 김여정 당 제1부부장을 이날 보도에서는 공식 수행원으로 언급했다.

또 평양 출발 영상에서 확인됐으나 매체의 보도에서 언급되지 않았던 리일환·최동명 당 부장도 공식 수행원으로 소개됐다. 다만 역시 영상을 통해 수행이 확인된 ‘핵심 실제’ 조용원 당 부부장의 이름은 이날 보도에서도 호명되지 않았다. 조 부부장은 지난 1일 김 위원장의 신년사 발표에서 이례적으로 수행한 인사이기도 하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