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깨지는 EU’… 英에 그린 뱅크시의 벽화
더보기

‘깨지는 EU’… 英에 그린 뱅크시의 벽화

AP 뉴시스입력 2019-01-09 03:00수정 2019-01-09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한 남성이 7일 영국 동남부 도버의 어느 건물에 그려진 괴짜 예술가 뱅크시의 벽화를 촬영하고 있다. 이 벽화는 유럽연합(EU)의 상징기에 그려진 별 중 하나를 인부가 망치로 깨고 있는 모습으로, ‘브렉시트’(영국의 EU 탈퇴)를 빗대어 표현했다.


도버=AP 뉴시스
주요기사
#브렉시트#뱅크시의 벽화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