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경찰 “강릉 펜션 조롱 워마드, 회원정보 요구에 무응답”
더보기

경찰 “강릉 펜션 조롱 워마드, 회원정보 요구에 무응답”

뉴시스입력 2019-01-07 12:34수정 2019-01-07 12:34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온라인 커뮤니티 워마드가 강릉 펜션 사고 피해 학생들과 유족을 모욕·조롱한 데 대한 경찰 수사에 협조하지 않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서울경찰청 이명교 수사부장은 7일 오전 원경환 서울경찰청장 및 지휘부와 출입기자단 정례 간담회에서 “해당 사건과 관련해 일부 회원을 특정, 워마드 운영자에 대해 압수수색 영장을 발부 받아 (아이디 등 회원정보 요구를) 팩스로 집행했다”며 “하지만 현재까지 운영자 측 답변이 없고 추가로 계속 연락을 시도 중”이라고 밝혔다.

워마드는 기존에도 게시물과 관련해 몇 차례 수사 대상에 올랐을 때 서버가 해외에 있고 협조적이지 않아 원활한 조사가 진행되지 않은 바 있다.


서울 은평구 대성고등학교 3학년 학생 10명은 지난달 18일 강릉으로 여행을 떠났다가 펜션에서 일산화탄소 누출 사고가 발생, 3명이 사망하고 7명이 입원 치료를 받았다.

주요기사

사고 직후 일간베스트 저장소(일베), 워마드 등 극단적 성향의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사고로 숨진 학생들과 유족, 대성고 학생과 교사를 겨냥한 조롱 글이 올라와 논란이 됐다.

이 부장은 이날 일베의 ‘여친 인증’ 사건에 대해서도 “지난번에 검거된 13명 외에도 2명이 더 있는데 해외에 나가있는 상태”라며 “이달 중순에 조사가 가능할 것 같다”고 덧붙였다.

일베는 지난해 11월 일상 생활 중 여자친구를 몰래 촬영한 것으로 추정되는 사진부터 숙박업소에서 찍은 것으로 보이는 노출 사진이 다수 올라와 온라인상에서 파문이 커진 바 있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