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한국당 “靑 적자국채 압박 의혹, 명명백백 밝혀야”
더보기

한국당 “靑 적자국채 압박 의혹, 명명백백 밝혀야”

뉴시스입력 2019-01-06 10:48수정 2019-01-06 10:5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자유한국당은 6일 신재민 전 기획재정부 사무관이 폭로한 청와대의 적자 국채 발행 압박 의혹에 대해 철저한 진상규명을 촉구했다.

윤영석 한국당 수석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내고 “국익마저 정치적 목적으로 이용한 적자국채 의혹을 명명백백히 밝혀야 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윤 수석대변인은 “신 전 사무관이 증거로 제시한 기재부 차관보와 주고받은 카카오톡 대화 내용과 청와대 비서관이 기재부에 압력을 행사했다는 주장에 대해 정부는 설득력 있는 해명을 제시하지 못하고 있다”며 “의혹이 사실이라면 국익손실을 감수해서라도 정부의 목적을 우선시하겠다는 신적폐 반국가적 국정농단으로 용서받을 수 없는 중대한 사안”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는 또 “신 전 사무관이 제보한 바와 같이 정부가 국가채무비율을 조작하고 바이백(국채조기상환)을 취소했다는 의혹이 국민의 공분을 사고 있다”며 “당시 언론기사에는 ‘기재부 1조 바이백 취소에 시장 휘청’ 등 반응이 많았고 시장이 입은 충격분이 1280억원에 달한다는 분석도 있다”고 지적했다.

주요기사

이어 “문 정부는 의혹에 명확한 해명은 하지 않고 양심적 공익제보를 한 신재민 전 사무관을 검찰에 고발했다”며 “진실규명을 원하는 국민들의 요구를 묵살하고 겁박과 공포로 본질을 덮어버리겠다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윤 수석대변인은 “정부는 신재민 전 사무관에 대한 고발을 즉각 철회하라”며 “적자국채 발행 관련 제보에 대한 철저한 진상규명을 통해 국민적 의혹을 해소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