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대한민국 최고의 창업 생태계 만들겠다”
더보기

“대한민국 최고의 창업 생태계 만들겠다”

박광일 기자 입력 2018-12-28 03:00수정 2018-12-28 03:21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이철우 경북지사 자신감 피력
“연구마을과 창업마을, 벤처밸리로 이어지는 대한민국 최고 수준의 창업 생태계를 만들겠습니다.”

이철우 경북도지사(사진)는 26일 동아일보와의 인터뷰에서 경북도가 추진하는 포항 AI·바이오 강소연구개발특구 조성의 궁극적인 목표를 이렇게 설명했다. 이 지사는 “경북이 전국 최초로 강소특구 지정을 신청할 만큼 자신감이 있다”며 “선도 모델을 제시해 중앙 정부의 정책을 앞장서서 이끌어가겠다는 의지의 표현”이라고 말했다. 이 지사는 지난달 포항가속기연구소에서 열린 지역 경제인 간담회에서 문재인 대통령에게 포항의 강소특구 지정을 건의하기도 했다. 이 지사는 “포항은 탄탄한 과학기술 연구개발(R&D) 인프라로 기술 사업화의 성공 가능성이 높은 지역”이라며 “정부의 연구개발특구 제도 개편 이후 포항이 첫 시범 모델로 지정받을 수 있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현재 경북지역 경제는 전자와 철강 등 주력 산업의 침체로 위기를 맞고 있다. 올 6월 기준으로 구미산업단지는 68.2%, 포항산업단지는 76.6%의 가동률로 전국 산업단지의 평균 가동률 80.2%를 밑돌고 있다. 2년 전에 비해 구미는 8.9%포인트, 포항은 11.3%포인트 하락했다.

이 지사는 “위기 상황에서 돌파구를 찾기 위해 강소특구 지정을 추진하게 됐다”며 “연구개발을 통해 철강과 전자를 비롯한 지역 주력 산업의 고부가가치화를 도모하고 인공지능(AI)과 바이오로 대표되는 4차 산업을 선도하는 플랫폼을 만들겠다”고 말했다. 이 지사는 이어 “향후 포항 강소특구의 연구개발 성과를 바탕으로 지역 산업단지마다 앵커기업(선도기업)이 둥지를 틀어 지역 경제를 이끌어가는 모습을 볼 수 있을 것”이라고 자신감을 보였다.

관련기사

안동=박광일 기자 light1@donga.com
#대한민국 최고의 창업 생태계#이철우 경북지사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