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신문과 놀자!/주니어를 위한 칼럼 따라잡기]남북정상의 첫 오픈카 퍼레이드
더보기

[신문과 놀자!/주니어를 위한 칼럼 따라잡기]남북정상의 첫 오픈카 퍼레이드

김보민 동아이지에듀 기자 입력 2018-10-03 03:00수정 2018-10-03 03:09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일러스트레이션 임성훈
2000년 6월 3일. 1차 남북 정상회담을 열흘 앞두고 비밀리에 북한을 방문한 임동원 국가정보원장은 평북 신의주 특각에서 김정일 국방위원장을 만났다. 김정일은 “(김대중 대통령을) 어떤 외국 정상보다 더 성대하게 최고로 모시겠다”고 했다. 북측은 무개차(오픈카) 퍼레이드까지 제안했다. 하지만 남측은 경호 문제로 거부했다. ‘적지(敵地)’의 ㉠심장부에 대통령이 처음 가는 행사였다. 안전에 대한 걱정이 컸다. 경호실은 “대통령이 위험에 처하면 한 명도 살아 돌아올 생각을 하지 말라”는 교육을 실시했다.

김 대통령이 평양 순안공항에 도착했을 때 김정일이 예고 없이 모습을 드러냈다. 임 전 원장은 “그 순간, 그(김정일)가 말한 것처럼 ‘최고의 환영 행사’가 거행될 것이라고 확신했다”고 회고했다. 오픈카는 아니었지만, 캐딜락 리무진을 함께 탄 두 정상은 수십만 평양시민의 박수와 환호를 받으며 백화원 영빈관으로 이동했다.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 후진타오 전 중국 국가주석 등의 북한 방문 때도 김정일은 공항 영접에 나섰지만 승용차에 함께 탄 적은 없었다. 김정일은 “이렇게 환영하는 사람이 많은데 무개차를 타고 갔으면 얼마나 좋았겠느냐”고 아쉬워했다고 한다.

2007년 노무현 대통령 방북 때 드디어 오픈카 퍼레이드가 열렸다. 북한은 1960∼1980년대 메르세데스벤츠사가 생산한 ‘풀만 리무진 랜돌렛’을 제공했다. 정부 수반 등을 위해 제작됐다는 최고급 승용차였다. 하지만 김영남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이 같이 탔다. 2001년 9월 장쩌민 중국 국가주석의 방북 때 이뤄진 카퍼레이드도 그랬다.

남북한 정상이 함께한 첫 번째 평양 오픈카 퍼레이드가 9월 18일 이뤄졌다. 김정은 국무위원장은 ‘은둔형’으로 불렸던 아버지보다 한층 세련된 모습이었다. 그는 부인과 함께 공항에 나타나 문재인 대통령에게 서양식으로 뺨을 세 번 맞추는 인사를 했다. 차량도 ‘마이바흐 S600 풀만 가드’로 바뀌었다. 북한은 이 장면을 전 세계에 생중계했다. 김정은의 개방적 이미지를 보여주고 싶었을 터다. 하지만 세계가 보고 싶은 것은 김정은의 깜짝 이벤트가 아닌 비핵화를 위한 실질적 행동이다.

주요기사

동아일보 9월 19일 자 길진균 논설위원 칼럼 정리
                        
칼럼을 읽고 다음 문제를 풀어 보세요.
                        
1. 다음 중 본문의 내용과 다른 것을 고르세요.
                        
① 2000년 남북 정상회담에서 김정일 국방위원장은 김대중 대통령을 성대하게 맞이했다.
                        
② 김정일 국방위원장은 러시아 및 중국 정상이 방문했을 때 공항에서 함께 승용차를 타고 이동하곤 했다.
                        
③ 2007년 노무현 대통령은 ‘풀만 리무진 랜돌렛’을 타고 이동했다.
                        
④ 김정은 국무위원장은 뺨을 맞추는 서양식 인사로 문재인 대통령을 맞이했다.
                        
2. 다음 중 ‘㉠심장부’가 어떤 의미로 쓰였는지 고르세요.
                        
① 변두리
                        
② 중심
                        
③ 근처
                        
김보민 동아이지에듀 기자 gomin@donga.com
#남북정상#오픈카 퍼레이드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