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박종진 “경선서 정당하게 1등…바른미래당, 상식적·합리적 정당임을 보여달라”
더보기

박종진 “경선서 정당하게 1등…바른미래당, 상식적·합리적 정당임을 보여달라”

최정아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18-05-24 07:55수정 2018-05-24 07:59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사진=동아일보DB

박종진 바른미래당 서울 송파을 국회의원 재·보궐선거 예비후보(사진)는 23일 “부디 바른미래당이 상식적이고 합리적인 정당임을 국민들께 보여드릴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촉구했다.

박 예비후보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여러분의 성원 덕분에 경선에서 압도적으로 승리했다. 고개 숙여 감사드린다. 이제 저는 당의 결정을 기다리고자 한다”며 이 같이 말했다.

앞서 박 예비후보는 지난 19~21일 당이 실시한 송파을 경선에서 65.8%의 지지를 얻어 39.3%인 송동섭 예비후보를 크게 따돌리고 1위를 차지했다.


하지만 당내 갈등이 박 예비후보의 발목을 잡았다. 유승민 공동대표를 비롯한 바른정당 출신 인사들은 ‘경선 1위를 공천해야 한다’는 원칙론을 고수하는 반면, 국민의당 출신들은 ‘손학규 중앙선거대책위원장 전략공천’을 주장하고 있는 것.

주요기사

손학규 위원장이 언론을 통해 “송파을에 전략공천해도 출마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밝혔음에도 안철수 서울시장 후보와 박주선 공동대표 등 국민의당 출신들은 손 위원장 전략공천 입장을 굽히지 않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박 예비후보는 이날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제가 공천을 받지 못한다면 앞으로 대한민국 민주주의 역사에 경선은 무의미한 일이 될 것”이라며 “경선 1위가 공천을 못 받는 진기한 기록이 기네스북에 올라갈 것인가를 곧 저희 당이 결정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어 “저는 송파을 국회의원 후보 당내 경선에서 공정하고 정당하게 싸워 1등을 했다”며 “그러나 최고위원회는 공천을 지연시켰고, 오늘 오전까지 전략공천을 염두에 둔 발언들이 흘러나오며 결국 송파을 공천은 파행으로 끝났다”고 비판했다.

박 예비후보는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서도 당내 경선 1위자가 공천을 받지 못한 경우는 없다고 하고 대법원 판례조차 없다고 한다”며 “이제 저는 당의 결정을 기다릴 수밖에 없는 상황이다. 6·13 국회의원 재선거에서 승리할 수 있도록 최고위는 공직후보자 추천을 조속히 마무리해 주길 당부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번 기회에 경선 1위자가 공천을 못 받는 일이 없도록 법으로 제정할 것을 주장한다”며 “향후 제 2, 3의 박종진이 나오지 않도록 ‘박종진법’ 발의를 강력히 촉구한다”고 덧붙였다.

최정아 동아닷컴 기자 cja0917@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