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서울 공공근로자 월급 20만원 인상
더보기

서울 공공근로자 월급 20만원 인상

노지현 기자 입력 2018-01-10 03:00수정 2018-01-10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상반기 5500명 10일 근무 시작 서울시와 25개 자치구가 10일부터 6월 말까지 ‘2018년 상반기 공공근로사업’을 진행한다. 서울시 500명, 25개 자치구 5000명 등 5500명이 참여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공공근로사업은 실업자나 정기 소득이 없는 일용근로자, 미취업 청년 등 저소득층에 한시적으로 공공일자리를 제공하는 것이다. 기초생활수급권자, 생계급여·실업급여 수급권자나 가족합산 재산이 2억 원을 초과하는 경우는 대상에서 제외된다. 올해는 시작하는 날을 약 20일 앞당기고 사업 기간도 5개월에서 6개월로 연장했다.

최저임금 상승(시급 7530원)으로 올해는 1일 6시간 근무하면 4만6000원을 받는다. 월평균 임금 140만 원(식비, 주·연차 수당, 4대 보험료 포함)으로 지난해보다 약 20만 원 오른다.


신용불량 등의 사유로 통장 개설이 어려운 참여자에게 현금으로 임금을 지급했지만 가족증명서류 또는 각서를 제출하면 가족계좌로 받을 수 있도록 했다. 경력증명서도 본인 동의에 따라 대리인이 발급받을 수 있도록 했다. 참여자 안전을 위해 동절기에는 안전모, 안전화, 안전조끼 등을 지급한다.

관련기사

공공근로 내용은 자치구마다 조금씩 다르다. 용산구는 상반기 참여 인원이 113명으로 공원시설물 유지관리 23명, 관내 이면도로 빗물받이 준설 6명, 전통시장 환경정비 6명, 동 주민센터 민원안내 도우미 5명 등으로 다양하게 일할 수 있다. 용산공예관 행정사무 보조, 평생교육 프로그램 운영 지원, 구립도서관 환경정비 등 현안 관련 일자리를 신설했다.

노지현 기자 isityou@donga.com
#공공근로자#인상#근무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