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아하!東亞]<2> 청년들이 창간한 신문이라면서요?
더보기

[아하!東亞]<2> 청년들이 창간한 신문이라면서요?

유원모 기자 입력 2017-12-12 03:00수정 2017-12-12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대표 29세, 편집국장 27세 ‘언론 벤처’
美-日 유학한 20대 젊은이들 주축… 자유연애 등 진취적 보도 이끌어
1920년 창간 당시 20대 청년 기자들이 주축이던 동아일보 편집국의 모습. 동아일보DB
29세의 창립자, 27세의 편집국장, 26세의 정치부장, 21세의 기자.

나이로만 보면 언뜻 한 스타트업(초기 벤처기업)의 구성을 보는 듯하다. 하지만 이 20대 청년들은 1920년 4월 1일 동아일보의 창간을 이끈 주역들이다. 창립자이자 발기인 대표였던 인촌 김성수는 29세였고, 편집국장은 27세 하몽 이상협, 주간은 26세의 설산 장덕수가 맡았다.

간부뿐 아니다. 정치부장 진학문(26)을 비롯해 논설기자인 장덕준(28)과 김명식(29)도 20대 후반이었다. 이 밖에 남상일(24), 염상섭(23), 한기악(22), 유광렬(21), 이서구(21), 김형원(20) 등 대표부터 말단 기자까지 혈기왕성한 20대가 주를 이뤄 동아일보는 ‘청년신문’으로 통했다. 유광렬 기자는 “창간 당시에 나는 연소(年少)하였으나 동아일보가 2000만 민중의 절대적 성원으로 탄생되었으니만치 당시의 기세야말로 형용할 수 없었습니다”라고 창간 당시를 회고한 바 있다.

동아일보 창간을 주도한 간부진은 인촌을 비롯해 장덕수 장덕준 진학문 김명식 등 대부분 도쿄 유학을 통해 신학문을 배운 젊은이들이었다. 창간 기자들은 나이는 젊지만 실력은 최고였다. 미국 오하이오주립대 신문학과에서 수학한 김동성 기자는 “영어를 미국인처럼 잘한다”라는 평을 들었다. 뛰어난 영어 실력을 바탕으로 세계기자대회와 태평양군축회의에 참가해 한국 최초의 해외특파원으로 맹활약했다. ‘표본실의 청개구리’로 잘 알려진 소설가 염상섭은 창간 당시 정치부 기자로 조선총독부 등을 취재했다.

관련기사

청년들이 만드는 신문답게 동아일보는 기백이 넘쳤다. “조선인 교육을 일본어로 강제함을 폐하라” “원고 검열을 폐지하라” 같은 용기 있는 사설로 일제의 강압적인 통치에 끊임없이 저항했다. 또 창간 특집을 시문서화로 장식하는 등 혁신적인 디자인이 등장했고, 자유연애와 민중계몽, 여성의 사회 참여를 독려하는 진취적인 기사가 많이 실렸다.

유원모 기자 onemore@donga.com
#동아일보#청년#신문#스타트업#창립자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