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이건희 IOC 위원 전격 사퇴, 남은 위원은 유승민…韓 스포츠 외교력 위축되나?
더보기

이건희 IOC 위원 전격 사퇴, 남은 위원은 유승민…韓 스포츠 외교력 위축되나?

디지털뉴스팀 입력 2017-08-12 13:18수정 2017-08-12 13:19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이건희 삼성전자 회장(75)이 20년 넘게 유지해오던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위원직에서 물러나면서 한국의 스포츠 외교력에 큰 구멍이 생겼다는 우려를 낳고 있다.

IOC 집행위원회는 11일 “이 회장의 가족에게서 더는 이 회장을 IOC 위원으로 간주하지 말아 달라는 요청을 받았다”며 이 회장의 IOC 위원직 사퇴 사실을 공식으로 발표했다.

이로써 국제 스포츠 무대에서 한국을 대변하는 IOC 위원은 지난해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에서 선수위원으로 선출된 유승민 위원(35) 한 명만 남게 됐다.


IOC 위원은 총 115명으로 개인 자격(70명)과 선수 자격(15명), 국제경기단체(IF) 자격(15명), NOC 자격(15명) 등 총 4개 부문에서 선출 가능하다.

주요기사

한국은 1950년대 중반부터 최소 1명 이상의 IOC 위원을 보유했다. 먼저 김운용 전 대한체육회장은 1986년 IOC 위원에 선출돼 부위원장 자리까지 올랐다.

이 회장은 1996년 미국 조지아 주 애틀랜타에서 열린 IOC 총회에서 개인자격으로 IOC 위원직에 선출됐다. 이로써 한국은 김 전 부위원장과 함께 2명의 IOC 위원을 거느린 나라가 됐다.

이후 2002년 박용성 국제유도연맹 회장이 IF 자격으로 위원에 선출돼 한국의 IOC 위원은 3명까지 늘었다.

하지만 김 전 부위원장은 2004년 체육 단체 공금을 개인적으로 유용한 혐의로 구속기소 되면서 불명예스럽게 자진 사퇴했고, 이어 박용성 회장도 2007년 국제유도연맹 회장직에서 물러나면서 자연스럽게 IOC 위원 자격을 잃었다.

이 회장 만이 IOC 위원으로 남은 상황에서 태권도 올림픽 금메달리스트 문대성(2008~2016년)에 이어 탁구 영웅 유승민(2016년~)이 각각 선수위원에 당선돼 2명을 유지해왔다.

그러나 이 회장까지 IOC 위원직에서 물러나면서 유승민 선수위원 1명 만 남게 됐다. IOC 위원직은 오랜 경륜과 인적 네트워크가 중요하기 때문에 이제 막 은퇴한 30대 중반의 선수위원이 IOC내에서 제 목소리를 내기란 쉽지 않을 거라는 지적이다.

한편 현재 95명인 IOC 위원 중 중국 위원은 3명, 일본은 1명이다.

동아닷컴 디지털뉴스팀 dnews@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