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홍준표 “애들 얘기로 열받게 말라” vs 김진태 “애들은 가라? 무슨 뱀 장사냐”
더보기

홍준표 “애들 얘기로 열받게 말라” vs 김진태 “애들은 가라? 무슨 뱀 장사냐”

강경석기자 입력 2017-03-18 03:00수정 2017-03-18 03:11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洪 서문시장 출정식 놓고 감정 싸움 박근혜 전 대통령이 정치적 위기 때마다 찾은 대구 서문시장을 둘러싼 자유한국당 대선 주자들의 신경전이 이어지고 있다.

발단은 홍준표 경남도지사가 18일 대선 출마 선언 장소로 서문시장을 선택하면서다. 김진태 의원은 16일 기자회견을 열어 홍 지사를 향해 “박 전 대통령을 지우자고 했는데 그러려면 출정식 장소를 바꾸라”고 했다. 홍 지사가 친박(친박근혜)계 의원들과 각을 세우면서도 친박 표심을 겨냥해 ‘서문시장 출정식’을 연다고 보고 견제구를 날린 것이다.

그러자 같은 날 홍 지사는 “서문시장이 박근혜 시장이냐. 참 어이가 없다”며 “괜히 애들(김 의원) 얘기해서 열 받게 하지 말라”고 노골적으로 불쾌감을 드러냈다. 이어 “걔는 내 상대가 아니다”라는 말도 했다.


그러자 김 의원은 17일 다시 기자회견을 열어 “(홍 지사가 나에게) 애들, 걔라고 했는데 무슨 (애들은 가라고 하는) 뱀 장사냐”며 “공당에서 대선 후보 티켓을 나이로 따느냐”고 맞받아쳤다. 김관용 경북도지사도 이날 “서문시장의 애환도 모르는 손님들이 와서 싸우고 있으니 어이가 없다”며 “(홍 지사와 김 의원에게) 정중하게 부탁한다. 볼썽사나운 시비와 싸움을 멈추기 바란다”고 했다.

관련기사

홍 지사는 이날 한국당 후보 비전대회에서 “박 전 대통령을 잊자고 말한 건 이제라도 한마음이 돼 대선을 향해 나아가야 하기 때문”이라고 해명했다.

강경석 기자 coolup@donga.com
#서문시장#홍준표#김진태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