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김진욱의 남자’ kt 고영표 “믿음에 보답해야죠”
더보기

‘김진욱의 남자’ kt 고영표 “믿음에 보답해야죠”

고봉준 기자 입력 2017-03-07 09:30수정 2017-03-07 09:3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kt 고영표. 스포츠동아DB

지난해 11월 kt에 부임한 김진욱 감독은 첫 번째 목표로 선발진 재구성을 내걸었다. 방패가 굳건하지 않고선 최하위 탈출이 불가능하다는 판단에서였다. 그리고는 한 명의 선수를 인터뷰마다 언급했다. 우완사이드암 투수 고영표(26)였다. 김 감독은 지난해까지 불펜으로 활약한 고영표가 선발자리를 맡아줄 경우 보다 순조로운 마운드 운용이 가능하다며 기대감을 숨기지 않았다.

김 감독의 바람이 벌써부터 통한 것일까. 고영표는 올겨울 선발전환을 선언한 이후 스프링캠프 평가전에서 연일 호투하며 선발진 경쟁에서 유리한 고지를 점하고 있다. 지난달 26일 첫 선발등판한 NC전에서 3이닝 1실점 2삼진으로 호투한데 이어 5일 마이너리그연합팀과 평가전에선 5이닝 2실점 3삼진으로 합격점을 받아냈다.

막바지 스프링캠프에 한창인 고영표는 “현재 아픈 곳도 없고, 컨디션도 좋다. 이미 90% 정도 몸이 올라온 느낌”이라며 환하게 웃었다. 이어 “제구에 중점을 두고 릴리스포인트와 완급조절을 차례로 신경 쓰고 있다. 이 부분이 좋은 결과로 이어지고 있다”고 덧붙였다.


사령탑이 보내는 신뢰에 대해서도 입을 열었다. 고영표는 “기사를 통해서 감독님께서 저를 믿고 계신다는 사실을 알게 됐다”며 수줍게 웃고는 “감독님 믿음에 보답하기 위해서라도 더 노력해야겠다는 생각뿐이다. 개인적으로도 투수로서 한 단계 성장할 수 있는 기회이기 때문에 더 열심히 준비하고 있다”며 힘주어 말했다.

관련기사

선발로 한 시즌을 나기 위해선 다양한 구종이 필요한 만큼 새 변화구 장착에도 열중하고 있다. 비밀무기는 투심 패스트볼이 될 전망. 고영표는 “정명원 투수코치님께서 타자 몸쪽을 파고드는 공이 필요하다고 말씀하셔서 역회전성 투심을 연습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사이드암 투수의 장점을 살려 효과적인 땅볼 타구를 유도해낼 생각이다. 새 구종이 손에 익음과 동시에 ‘선발 고영표’의 꿈도 무럭무럭 자라나고 있다.

고봉준 기자 shutout@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