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협성문화재단 대학생 ‘베트남 자전거 종주팀’ 완주
더보기

협성문화재단 대학생 ‘베트남 자전거 종주팀’ 완주

조용휘기자 입력 2017-02-15 03:00수정 2017-02-15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협성문화재단의 대학생 해외 탐방 프로젝트인 ‘드림trip’의 3기 ‘베트남 자전거 종주팀’이 최근 11박 12일 동안 호찌민에서 다낭까지 1000km를 완주했다(사진). 역사의 현장에서 젊은 세대가 그들의 아픔을 깊이 있게 생각해 보고 위로할 수 있는 계기를 마련하기 위해 기획됐다.

부산 지역 대학생 15명으로 구성된 종주팀은 자전거에 ‘아이 앰 소리, 베트남’이라고 새겨진 깃발을 달고 호찌민을 출발해 다낭까지 달렸다. 이들은 종주를 마친 뒤 다낭대 학생들과 함께 위령탑을 방문하는 등 베트남의 역사와 문화를 알아가는 활동도 벌였다. 지난해 시작된 이 프로젝트의 1기 26명은 그해 1월 중국 시안을, 2기 30명은 8월 카자흐스탄을 탐방했다. 참가자들은 종주에 앞서 8개월 동안 훈련을 하며 여정을 계획했다. 다음 달 2일 협성문화재단 홈페이지를 통해 공모하는 4기 15명, 5기 30명은 중국과 베트남을 탐방할 예정이다. 일반인도 프로젝트에 참여할 수 있다.
 
조용휘 기자 silent@donga.com
주요기사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