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탄핵 인용땐 ‘박근혜 대통령 구속-황교안 대행 출마 여부’ 변수로 부상
더보기

탄핵 인용땐 ‘박근혜 대통령 구속-황교안 대행 출마 여부’ 변수로 부상

이재명기자 입력 2017-02-14 03:00수정 2017-02-14 14:13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헌재 결정따라 대선지형 요동칠 듯
외국인 투자자 만난 黃대행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오른쪽에서 세 번째)이 13일 서울 종로구 포시즌스호텔에서 열린 외국인 투자기업 간담회에서 참석자들과 대화를 나누고 있다. 황 권한대행은 “정부는 북한의 도발에 대해 강력한 대응체계를 구축해 외국인 투자기업들의 안정적인 경제활동을 보장하겠다”고 말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자유한국당(옛 새누리당) 정우택 원내대표는 13일 정세균 국회의장과 야 3당 원내대표와의 오찬 회동에서 “여야 지도부가 헌법재판소의 박근혜 대통령 탄핵심판 결정에 절대적으로 승복한다는 선언을 해야 한다”고 제안했다. 이날 여야 원내대표단은 정 원내대표의 제안에 구두 합의했다. 하지만 탄핵 기각 시 야권이 이를 순순히 수용할 가능성은 낮아 보인다. 헌재 결정에 올해 대선 지형이 요동칠 수밖에 없기 때문이다.

만약 헌재가 탄핵을 기각한다면 대선은 원래대로 12월에 치러져 대선 정국은 새롭게 리셋될 가능성이 있다. 야권은 박 대통령 조기 퇴진 목소리를 높이고 여권은 탄핵 정국에서 뿔뿔이 흩어졌던 보수 진영을 결집해 ‘새로운 결전’을 준비할 것으로 보인다.

문제는 헌재가 탄핵을 인용하더라도 대선 구도를 흔들 뇌관이 산재해 있다는 것이다. 당장 박 대통령 구속 여부가 최대 변수로 떠오를 수 있다. 정치권에선 박 대통령이 구속되면 오히려 보수가 결집할 수 있다는 관측이 있다. 정반대로 탄핵 인용과 박 대통령 구속 이후 상당수 보수 진영이 새로운 대안을 찾을 수 있다는 전망도 나온다. 이는 바른정당이 상정하는 최상의 시나리오다.


바른정당은 13일 탄핵 기각 시 ‘의원직 총사퇴’로 배수진을 쳤다. 그러면서 탄핵이 인용되면 한국당 의원들도 총사퇴하라고 요구했다. 한쪽 정당이 무너져야 다른 쪽 정당이 사는 ‘제로섬 게임’ 구도에서 의원직 사퇴라는 ‘전 재산’을 걸고 ‘끝장 승부’를 보자는 제안이다. 하지만 한국당 정 원내대표는 “(바른정당의) 지지율이 많이 떨어지니까 생존 전략으로 그런 얘기를 하는 것 아니냐”며 “언급할 가치가 없다. 물귀신 작전”이라고 일축했다.

주요기사

여기엔 탄핵 인용 시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을 중심으로 보수층을 결집시킬 수 있다는 한국당의 기대가 깔려 있다. 황 권한대행의 출마 여부를 두고 보수층이 극심한 갈등과 혼란을 겪을 수 있다는 얘기다.

이 과정에서 황 권한대행에겐 피할 수 없는 숙제도 있다. 박영수 특별검사팀의 수사기간 연장 요청을 수용할지 여부다. 보수층을 의식한다면 수용하기가 쉽지 않다. 박 대통령의 구속 열쇠를 황 권한대행이 내줄 수 없어서다. 황 권한대행이 10일 국회에 출석해 특검 수사기간 연장에 부정적 반응을 보인 이유다.

하지만 황 권한대행이 이를 거부한다면 바른정당을 포함한 야권은 법으로 특검의 수사기간 연장을 밀어붙일 수 있다. 이 경우 보수와 진보 진영 간 극심한 ‘진영 대결’로 치달을 수 있다.

탄핵 인용 시 또 다른 쟁점은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전 대표와 각을 세우는 반문(반문재인) 진영이 어떤 식으로 결합할지다. 민주당 김종인 전 대표 등의 거취가 새롭게 주목받을 수 있다. 중위권 대선 주자들은 탄핵 인용 이후 민심 동요를 퀀텀점프(대약진)의 마지막 기회로 보고 있다. 반면 문 전 대표 측 김경수 의원은 “(문 전 대표는) 한 손으로는 촛불을 들고, 다른 한 손으로는 정권교체와 완전히 새로운 대한민국 계획서를 들고 국민과 함께 나아가겠다”며 탄핵 인용 이후 ‘대세 굳히기’에 나서겠다는 뜻을 분명히 했다.

이재명 기자 egija@donga.com



#탄핵#대선#황교안#박근혜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