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페이스북, ‘페이지 도달건수’ 오류 사과…WSJ “많은 의문 제기”
더보기

페이스북, ‘페이지 도달건수’ 오류 사과…WSJ “많은 의문 제기”

신무경 기자 입력 2016-11-17 16:15수정 2016-11-17 16:2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페이스북이 광고 게시글 구독 횟수를 집계하는 '페이지 도달 건수'에 오류가 있었다며 사과했다.

16일(현지시간) 페이스북은 공식 블로그를 통해 "포괄적인 내부 감사결과 마케터 게시물의 주간 및 월간 도달 건수 측정에서 과도 또는 과소 집계로 이끈 오류들을 발견했다"고 시인했다.

광고주들은 페이스북 관리자 페이지에서 7일 간 방문자수, 28일 간 방문자수를 확인할 수 있다. 동일 인물이 하루에 같은 글을 두 번 이상 읽어도 페이지 도달 건수는 한 건으로 처리해야 하는데 중복 집계해 문제가 생겼다. 이 같은 중복을 제외 하면 7일 간 방문자수, 28일 간 방문자수는 각각 기존 대비 33%, 55%가 줄어든다.


페이스북은 이 같은 오류가 5월 이후 지속돼왔으며 수 주 내에 고쳐질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 콤스코어, 닐슨, 모트 등 제 3자 기관이 감사할 수 있도록 더 많은 자료 접근을 허용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주요기사

하지만 월스트리트저널(WSJ)은 "이번 발표는 페이스북이 지난 2년 간 동영상 평균 시청 시간 측정이 부풀려졌다고 인정한 지 두 달 만에 나온 것"이라고 말했다. 또 "해당 지표는 광고주들이 이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광고를 살지 말지를 결정하는 것이어서 많은 의문이 제기되고 있다"고 꼬집었다.

페이스북은 9월 동영상 평균 시청 시간을 집계하면서 사용자가 3초 이상 동영상을 시청한 경우만 포함시키고 3초 미만 시청분은 제외해 결과적으로 평균 시청시간이 부풀려졌다고 밝힌 바 있다.

신무경 기자 fighter@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