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박근혜 대국민 담화, 노회찬 “자신도 피해를 입었다는 하소연” 맹비난
더보기

박근혜 대국민 담화, 노회찬 “자신도 피해를 입었다는 하소연” 맹비난

박해식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16-11-04 11:33수정 2016-11-04 13:45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정의당 노회찬 원내대표는 4일 박근혜 대통령의 대국민 담화에 대해 “피의자가 아니라 자신도 피해자라는 대통령 담화”라고 혹평했다.

박근혜 대국민 담화, 노회찬 “자신도 피해를 입었다는 하소연” 맹비난
노 원내대표는 박근혜 대통령의 대국민 담화 직후 자신의 소셜미디어에 글을 올려 이렇게 밝힌후 “박근혜·최순실 게이트가 아니라 최순실·안종범게이트고 최순실에 대한 경계의 담장을 낮춰 자신도 피해를 입었다는 하소연”이라며 “진짜 피해자인 국민의 가슴이 무너집니다. 대치국면이 장기화되겠군요”라고 밝혔다.

그는 “오늘 오후 2시 국회운영위원회에 한광옥 신임 대통령비서실장이 출석한다”며 “대통령담화처럼 대통령이 피해자가 아니라 주요 피의자이고 박근혜·최순실 게이트의 주역임을 밝히겠다”고 덧붙였다.


박해식 동아닷컴 기자 pistols@donga.com
주요기사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