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책의 향기]노르웨이 숲에서 일어난 살인사건, 범인은…
더보기

[책의 향기]노르웨이 숲에서 일어난 살인사건, 범인은…

김지영기자 입력 2016-07-23 03:00수정 2016-07-23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나는 혼자 여행 중입니다/사무엘 비외르크 지음/이은정 옮김/644쪽·1만5800원
황소자리
노르웨이 숲을 산책하던 남자가 여자아이를 발견한다. 원피스가 입혀진 채 가방을 둘러멘 여자아이는 나무에 매달린 모습으로 죽어 있다.

다시 북유럽 스럴러다. ‘밀레니엄’의 소설가 스티그 라르손, ‘형사 해리 홀레 시리즈’의 작가 요 네스뵈 등으로 국내 독자들도 북유럽 작가에게 낯을 익힌 터다. 마니아도 적지 않다. 사무엘 비외르크의 ‘나는 혼자 여행 중입니다’도 북유럽 특유의 서늘하고도 그늘진 분위기가 소설 전반에 흐른다. 당연히, 색다른 매력이다.

나무에 매달린 소녀의 시체가 발견된 뒤 이 사건을 맡은 사람은 50대 수사관 홀거 뭉크다. 사건을 풀기 위해 그는 과거의 파트너 미아 크뤼거를 불러낸다. 미아는 마약 중독으로 죽은 쌍둥이 동생에 얽힌 상처와 오랫동안 싸워왔다. 쌍둥이 동생에게 마약을 공급한 남자를 자신이 죽여 버린 데 대해, 자기 안의 악마성을 두고 고통스러워하고 있다. 어린아이들을 잇달아 죽이는 잔혹하고도 영리한 범인을 찾는 중에 미아는 자신의 삶을 갉아먹는 내면의 악마와도 맞서야 한다.

연쇄살인 사건을 풀려는 과정에서 여러 사건이 드러난다. 처음엔 상관없어 보였던 이 일들은 소설의 큰 줄기인 살인사건으로 수렴된다. 미아의 동생을 죽음으로 몰고 간 남자, 갓난아기 유괴사건 등 수년 전에 일어났던 일들이 현재의 살인들과 엮인다. 반전이나 트릭이 두드러지는 여느 추리소설과 달리 비외르크의 소설은 정교한 서사를 갖췄으면서도 인간 본성의 모순과 악마성을 집요하게 파고든다. “자기 안의 악마와 외부의 진짜 악마, 둘과 대결하는 미아의 이야기가 압권”(인디펜던트)이라는 평을 받았다.

주요기사

김지영 기자 kimjy@donga.com
#나는 혼자 여행 중입니다#사무엘 비외르크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