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채널A 단독] “김종인 국보위 참여는 ‘강제’ 아닌 ‘자발’”…강봉균 정면 반박
더보기

[채널A 단독] “김종인 국보위 참여는 ‘강제’ 아닌 ‘자발’”…강봉균 정면 반박

이철호 채널A 기자 입력 2016-02-01 21:40수정 2016-02-01 23:05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1980년 신군부의 ‘부가가치세’ 폐지 움직임에 맞서기 위해 어쩔 수 없이 국가보위비상대책위원회(국보위)에 참가했다는 김종인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장(76)의 주장을 정면으로 반박하는 증언이 잇따라 나오고 있다.

당시 경제기획원(현 기획재정부) 예산정책과장을 지낸 강봉균 전 의원은 1일 채널A와의 통화에서 “부가가치세는 폐지 논의 자체가 없었다”며 “논란이 되니 그 양반(김 위원장)이 둘러대는 것”이라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그간 서강대 교수 재직 시절 전두환 정권이 부가가치세 폐지에 대한 자문을 의뢰했고 이에 응하면서 국보위 재무분과 위원으로 활동했다고 해명했었다.

강 전 의원은 “(김 위원장은) 공무원도, 서울대 같은 국립대 교수도 아닌데 (국보위가) 쓸 이유가 없다”면서 “(공무원인) 나도 ‘사표를 내는 한이 있어도 (국보위는) 안 간다’고 했다”고 강조했다. 김 위원장의 국보위 참여가 ‘자발적’이라는 데 무게를 싣는 주장이다.


김 위원장이 자부하는 ‘경제민주화 전도사’ 주장을 반박하는 이야기도 나왔다. 15대 국회에서 부의장을 지낸 김봉호 전 의원은 “1987년 헌법 개정 때 헌법 제119조 2항 경제민주화 조항은 당시 야당인 평화민주당(평민당)과 당수인 DJ가 넣어야 한다고 주장했던 조항”이라며 “여당 측 협상자였던 김종인 의원은 해주지 않으려고 했다”고 증언했다.

주요기사

또 김 전 의원은 당시 평민당에서 경제민주화 조항 실무를 맡던 이석현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침묵에 대해선 “이 의원이 친노 세력과 한 패가 되어 입을 다물고 있다”며 “이 의원은 2012년 스스로 ‘경제민주화는 김종인이 만든 게 아니다’고 얘기한 적 있다”고 강조했다.

이철호 채널A 기자 irontiger@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