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도도맘, 얼굴·실명 공개 “숨어있다면 표현, 불륜 인정 같아서”
더보기

도도맘, 얼굴·실명 공개 “숨어있다면 표현, 불륜 인정 같아서”

동아닷컴입력 2015-10-27 11:22수정 2015-10-27 11:26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사진=여성중앙

‘강용석 스캔들’ 주인공 도도맘(블로거명)이 얼굴을 드러냈다.

월간지 여성중앙은 11월호를 통해 ‘강용석 스캔들’ 도도맘과의 인터뷰를 공개했다.

이날 '도도맘' 김미나 씨는 “사람들은 내가 숨어있다고 생각하고, 숨어있다는 표현 자체가 불륜을 인정하는 것 같아 아니라는 말을 꼭 하고 싶었다”고 입을 열었다.


이어 그는 “결혼 10년차 주부에 1남 1녀를 두고 있다”며 “아이들이 컸을 때 스캔들로 끝이 나 있으면 엄마에 대해 오해할 것 같아 한 번은 짚고 넘어가고 싶었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앞서 강용석 변호사는 지난달 여성중앙 10월호를 통해 “그녀는 ‘술친구’ 혹은 ‘여자사람친구’일 뿐”이라고 해명한 바 있다.

이에 대해 도도맘은 “나 역시 그를 ‘술친구’로 생각한다”면서 “호감이 있는 술친구”라고 밝혔다. 그녀가 말하는 호감은 이성적인 호감이 아닌 '비즈니스 파트너'로서의 호감이다.

그는 “강용석 변호사는 일적으로 호탕하고 쿨하고 매력적이다”면서도 “하지만 남자로는 내 스타일이 아니다”라고 잘라 말했다.

한편 '도도맘' 김미나 씨와의 자세한 인터뷰는 여성중앙 11월호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동아닷컴 도깨비뉴스 페이스북 http://www.facebook.com/DKBnews.all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