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민간어린이집 집단휴원 돌입… “어린이집 7000여 곳 참여 예상”
더보기

민간어린이집 집단휴원 돌입… “어린이집 7000여 곳 참여 예상”

동아닷컴입력 2015-10-22 17:18수정 2015-10-22 17:22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어린이집 집단휴원’

전국의 민간 어린이집이 정부의 보육예산 줄이기에 맞서 이달 말 집단 휴원에 들어간다.

한국민간어린이집연합회는 20일 “26일부터 30일까지 보육교사들의 연차휴가 동시 사용 및 집단 휴원과 같은 비상운영체제에 돌입하겠다”며 “협회에 소속된 어린이집 7000여 곳이 참여할 것으로 예상한다”고 알렸다.


어린이집연합회는 1만4000여 곳의 민간 어린이집이 회원으로 가입된 단체로, 소속 어린이집에 다니는 영유아가 70만 명에 이른다.

주요기사

연합회는 “정부가 영아반(만 0∼2세) 보육료 예산을 3% 인상할 것처럼 발표했지만 정부의 국회 예산안에는 영아반 보육료 지원 단가가 동결됐다”며 “누리과정(만 3∼5세) 보육료 예산도 교육부와 보건복지부 모두 편성되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이와 함께 연합회는 종일반(현재 12시간)의 8시간제 전환 및 초과 보육료 지원, 보육교사 근무 여건 및 처우 개선 대책 수립, 영아반 보육료 10% 인상 등에 대해 주장을 펼쳤다.

복지부는 20일 전국 시도 보육 담당자들과 함께 회의를 열어 연합회 소속 어린이집의 집단 휴원 참여를 막아줄 것과 불법행위가 있을 시 엄격히 대처할 것을 요청했다.

동아닷컴 영상뉴스팀 studio@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