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국민 경제체감도, 실제보다 고통스럽게 느껴…40대 더 심해
더보기

국민 경제체감도, 실제보다 고통스럽게 느껴…40대 더 심해

황태호기자 입력 2015-10-22 11:42수정 2015-10-22 15:21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국민들이 최근의 경제 상황을 실제 지표보다 훨씬 고통스럽게 체감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40대 중소득층 자영업자의 체감고통이 더 심했다.

현대경제연구원이 22일 발표한 ‘2015년 3분기 체감경기 특징과 시사점’ 보고서에 따르면 전국 성인 남여 806명을 대상으로 성장과 고용, 물가, 소득, 지출 등에 대한 설문조사 결과 응답자들은 경제성장률은 -0.2%, 물가상승률은 3.0%, 실업률은 15.2%로 각각 체감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실제 지표보다 크게 악화된 수치다. 올해 2분기(4~6월) 경제성장률은 2.2%, 물가상승률은 0.7%, 7월 실업률은 3.7%다.

가계 소득 역시 실제로는 증가하고 있지만 응답자들은 감소한다고 느끼고 있다. 응답자 평균 체감 소득증가율은 -0.1%로 실제 소득증가율 2.9%(2분기 기준)를 크게 하회했다. 또 실제보다 의무지출 부담이 더 크게 증가했다고 인식하고 있는데, 응답자들의 평균 의무지출(교육비+주거비+의료비) 증가율은 3.8%로 실제 의무지출 증가율 2.6%(2분기 기준)를 크게 웃돌았다.


전반적인 국민의 경제 체감도를 나타낸 체감경제고통지수는 올해 3분기 22.0포인트로 정부 공식 통계치로 산출한 실적경제고통지수 8.5포인트 보다 13.5포인트나 높은 수준을 기록했다. 특히 40대의 체감경제고통지수가 23.6포인트로 가장 높았고 50대(22.4포인트), 30대(22.0포인트) 순이었다.

주요기사

현대경제연구원은 “더 좋은 일자리를 더 많이 창출해 가계 소득을 늘리고 자영업자 소득 증대를 위해 재취업 일자리를 확대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황태호 기자 taeho@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