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천경자 화백 작품, 경매 2억원에 판매되기도 ‘눈길’
더보기

천경자 화백 작품, 경매 2억원에 판매되기도 ‘눈길’

동아닷컴입력 2015-10-22 11:30수정 2015-10-22 11:31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천경자 미인도’

천경자 화백의 뒤늦은 사망 소식이 알려졌

22일 한 매체는 천경자 화백이 향년 91세 나이로 이미 두달 전 사망한 사실을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뉴욕에서 천경자 화백과 함께 살며 그를 간호해온 맏딸 이혜선(70)씨가 어머니의 죽음을 알렸고 "8월 6일 새벽 5시께 현저히 맥박이 떨어지더니 의사가 보는 가운데 잠자는 것처럼 평안하게 돌아가셨고, 시신은 화장해 외부에 알리지 않은 채 극비리에 뉴욕의 한 성당에서 조용히 장례를 치렀다. 한국과 미국 양쪽에 사망 신고를 했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천경자 화백은 1924년 전남 고흥에서 태어나 의대에 가라는 부친의 권고를 뿌리치고 1941년경 여자미술전문학교를 들어갔다.

1924년 제22회 조선미술전람회에 천경자 화백의 외할아버지를 그린 ‘조부’가 입선됐고 1943년 제23회 조선미술전람회에 외할머니를 그린 졸업 작품 ‘노부’가 입선하며 화단에 들어섰다.

천경자 화백은 1952년 당시 피란지 부산에서 연 개인전에 뱀 그림 ‘생태’로 스타작가 대열에 들어섰다.

고인의 작품세계에서 중심적인 이미지로 떠오르는 꽃과 여인은 일반적인 관점에서 아름다움의 대명사로 불려지고 있다.

그러다 1991년 국립현대미술관 미인도 위작 사건이 불거진 바 있다.

당시 천경자 화백은 미인도 위작 의혹과 관련해 “내가 낳은 자식을 내가 몰라보는 일은 절대 없다”고 절필선언하며 미국으로 떠난 뒤 1998년 11월 일시 귀국해 작품 93점을 서울시립미술관에 기증한 바 있다.

미인도 사건 이후 2003년 봄 뇌출혈로 병상에 누운 뒤 외부와의 접촉이 끊겼고, 지난해 대한민국예술원은 천경자 화백에 지급하던 수당 180만원을 중단하며 논란이 일기도 했고 이때부터 생사여부가 수면 위로 떠올랐다.

한편 천경자 화백의 ‘玉三郞을 생각하며(歌舞伎)’는 지난 8월 K옥션에서 1억9000만원에 경매를 시작해 2억2601만원에 판매됐다.

이는 천경자 화백의 1984년 작품으로 스케치 여행 중 뉴욕에서 관람했던 玉三郞(옥삼랑)의 가부키 공연을 보고 감흥을 받아 제작한 것으로 알려졌다.

동아닷컴 도깨비뉴스 페이스북 http://www.facebook.com/DKBnews.all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