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천경자 화백, 두 달 전 미국 뉴욕서 별세… 향년 91세
더보기

천경자 화백, 두 달 전 미국 뉴욕서 별세… 향년 91세

동아닷컴입력 2015-10-22 09:45수정 2015-10-22 09:47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천경자’

천경자 화백의 사망 소식이 전해졌다.

22일 한 매체는 “천경자 화백이 향년 91세 나이로 이미 두 달 전 사망했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뉴욕에서 천경자 화백과 함께 살며 간호해온 맏딸 이혜선(70)씨는 “8월 6일 새벽 5시께 현저히 맥박이 떨어지더니 의사가 보는 가운데 잠자는 것처럼 평안하게 돌아가셨다”며 “시신은 화장해 외부에 알리지 않은 채 극비리에 뉴욕의 한 성당에서 조용히 장례를 치렀고, 한국과 미국 양쪽에 사망 신고를 했다”고 전했다.

주요기사

꽃과 여인의 화가로 불리는 천경자 화백은 지난 2003년 뇌출혈로 병상에 누운 뒤 거동을 하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으며 미국 뉴욕 맨해튼에 있는 큰딸 이 씨 집에 머물러왔던 것으로 알려졌다.

천 화백은 1998년 작품 93점을 서울시립미술관에 기증하고 뉴욕으로 떠난 후 8년 여간 외부와의 접촉을 끊었고 한국으로 돌아오지 않았다.

동아닷컴 영상뉴스팀 studio@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