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전자 한 개씩 흘려보내는 ‘원자전선’ 발견
더보기

전자 한 개씩 흘려보내는 ‘원자전선’ 발견

신선미동아사이언스기자 입력 2015-10-09 03:00수정 2015-10-09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염한웅 기초과학硏 연구단장
염한웅 연구단장
흔히 전기가 통하면 도체, 통하지 않으면 부도체라고 부른다. 하지만 부도체 중에서 간혹 전류가 흐르는 경우가 있다. 고분자 물질인 폴리아세틸렌이 대표적이다.

최근 국내 연구진은 폴리아세틸렌 외에 전류가 흐르는 새로운 부도체를 발견했다. 염한웅 기초과학연구원(IBS) 원자제어저차원전자계 연구단장(포스텍 물리학과 교수)팀은 인듐 원자를 하나씩 연결해 만든 가느다란 사슬인 ‘원자 전선’에서 전자를 원하는 방향으로 하나씩 이동시켜 전류를 흐르게 할 수 있다는 사실을 확인하고 ‘사이언스’ 9일 자에 발표했다.

원자 전선을 만드는 방법은 간단하다. 500도 이상의 고온에서 실리콘 표면에 인듐을 뿌리기만 하면 원자들이 스스로 사슬처럼 엮이면서 전선을 만든다.


이때 인듐 원자들은 몇 개가 서로 결합해 특정한 분자 구조를 형성하고, 이 분자 구조가 여러 개 반복적으로 배열된다. 그리고 이 분자 구조와 구조 사이에는 ‘솔리톤(soliton)’이라는 작은 간극이 생기는데, 이 안에 전자 하나가 갇히게 된다.

주요기사

인듐 원자 전선에서 원자의 배열을 바꿔 주면 솔리톤이 이동하면서 솔리톤에 갇힌 전자도 함께 이동한다. 이는 무빙워크가 움직이면서 타고 있는 사람을 이동시키는 원리와 같다. 연구진은 주사터널현미경(STM)으로 인듐 원자 전선을 관찰한 결과 특정한 방향으로 움직이는 솔리톤을 발견해 여기에 ‘카이럴 솔리톤’이라는 이름을 붙였다.

염 단장은 “전자기기는 내부의 트랜지스터에서 전자가 한 번에 수십 개씩 이동하기 때문에 열이 발생하고 전력 소모도 커진다”며 “원자 전선을 이용해 전자 하나로 1비트를 처리하는 소자를 만들면 발열과 전력 소모를 모두 줄인 초소형 전자기기를 만들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신선미 동아사이언스 기자 vamie@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