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러, 시리아 군사개입 확대… 정부軍과 육해공 파상공격
더보기

러, 시리아 군사개입 확대… 정부軍과 육해공 파상공격

김정안기자 입력 2015-10-09 03:00수정 2015-12-08 11:37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IS기지에 순항미사일 26발 발사”… 시리아軍, 반군 점령지 지상전 개시
“공습 대부분 IS 아닌 반군에 집중”… 반군 지원 美와 갈등 심화될듯
러시아가 7일 순항미사일을 동원해 시리아 내 극단이슬람무장세력인 이슬람국가(IS) 기지 공습을 감행했다고 밝혔다. 또 러시아를 등에 업은 시리아 정부군은 반군 점령지에 대한 지상전을 개시하는 등 양측은 육해공에서 파상공세를 펼치고 있다. 러시아가 이번 공격에 첨단무기를 대거 동원하면서 시리아를 군사적 교두보로 삼으려는 속셈이라는 지적과 함께 IS가 아닌 반군을 공격하고 있다는 의혹도 함께 제기됐다.

세르게이 쇼이구 러시아 국방장관은 이날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에게 카스피 해에서 작전 중인 함정 4척이 1500km 떨어진 시리아의 IS 기지에 순항(크루즈)미사일 26발을 발사했다고 보고했다. 쇼이구 장관은 현지 언론을 통해 이같이 밝히고 “민간인이나 관련 시설 피해 없이 목표물을 정확하게 타격했다”고 주장했다. 그러나 뉴욕타임스(NYT)는 “동부와 북부에 집중된 IS 점령지에서 큰 폭발이 있었다는 보고가 없다. 미사일이 IS 기지를 타격했을 가능성은 작다”고 전했다.

같은 날 시리아 정부군은 러시아 전투기의 공습 지원을 받아 하마 주 북부와 이들리브 주 남부 등에서 반군에 대한 공격에 나섰다. 러시아가 지난달 30일 공습을 시작한 이후 바샤르 알아사드의 정부군이 반군 점령지를 지상 공격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푸틴 대통령은 이날 “향후 러시아 공습과 포격은 시리아 정부 지상군과 함께할 것”이라며 시리아 정부와의 결속을 강조했다.

주요기사

러시아는 그동안 아껴뒀던 첨단무기를 대거 투입하고 있다. 미 군사 전문가들에 따르면 러시아가 카스피 해에서 발사한 미사일은 신형 ‘칼리브르-NK’로 사거리(1500km)가 공개된 것은 처음이다. 정찰 업무에 투입한 일류신(IL)-20 ‘쿠트’ 정찰기는 러시아가 보유한 최고의 스파이 항공기로 전자 감청 장비에 적외선 센서까지 갖추고 있다고 포린폴리시는 전했다. 지상에서는 러시아의 첨단 전파 교란 차량인 크라수하-4 이동식 전자전 시스템이 투입돼 시리아 정부군을 지원하고 있다.

러시아가 시리아 정부군과 손잡고 공습을 강화하면서 알아사드 정권 축출을 위해 온건 반군을 지원해 온 미국과의 갈등은 심화되고 있다. 존 커비 미 국무부 대변인은 이날 “지금까지 러시아가 시리아에서 감행한 공습의 90% 이상이 IS 대신 알아사드 정권에 대항하는 반군을 겨냥한 것”이라며 러시아에 대한 날을 세웠다.

NYT는 “반군도 정부군에 맞서 7일 미 중앙정보국(CIA)으로부터 비밀리에 지원받은 신형 토 대전차미사일을 시리아군의 러시아제 전차에 발사했다”며 “러시아와 미국의 대리전(proxy war)이라는 인상마저 주고 있다”고 전했다. 영국 일간 더 타임스는 8일 시리아 정부군의 반군에 대한 지상 공격 개시로 유럽이 300만 명의 새로운 시리아 난민 물결에 직면하고 있다고 전했다.

한편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는 8일 벨기에 브뤼셀에서 열린 국방장관 회의에서 러시아 전투기의 터키 영공 침범에 대한 대응책을 논의하고 “필요하다면 터키 남부에 파병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 지난달 30일 시리아 공습을 시작한 러시아 전투기들은 3, 4일 NATO 회원국인 터키 영공을 잇달아 침범해 물의를 빚은 바 있다.

김정안 기자 jkim@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