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소셜커머스, 국감 지적사항 개선책 내놔
더보기

소셜커머스, 국감 지적사항 개선책 내놔

스포츠동아입력 2015-10-05 19:02수정 2015-10-05 19:08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국정감사에서 협력업체와의 문제를 지적받았던 소셜커머스 3사가 개선책을 내놨다.

한국온라인쇼핑협회는 쿠팡과 티켓몬스터(티몬), 위메프 등 소셜커머스 3사가 산업통상자원위원회 국정감사에서 김동완 의원(새누리당)이 지적한 협력업체와의 문제를 해소하기 위해 자율준수위원회 회의를 열고, 개선안 및 시행 계획을 수립했다고 5일 밝혔다. 지난 달 14일 열린 중소기업청 국정감사에서 김 의원은 ▲배송료에 대한 PG(결제대행)수수료 부과와 판매 수수료 가이드라인 부재(쿠팡) ▲판매정산의 불편함과 배송지연 페널티 부과(티몬), ▲대금정산 지연과 판촉비용 부담(위메프)에 대한 문제점을 지적한 바 있다.

먼저 쿠팡은 사내 상품기획자(MD)에 대한 소양교육을 강화하고, ‘배송료에 대한 PG수수료 부과’ 등 협력사가 부담을 느낄 수 있는 부분에 대해서 자율선택권 보장 등의 제도를 개선할 계획이다. 또 부당한 수수료 산정을 방지하기 위해 세부 카테고리별 수수료 가이드라인을 제정해 협력사가 마진율 예측이 용이하도록 시스템을 개선할 방침이다. 아울러, 지방 영세 화물운송 사업자와의 상생을 위한 양해각서(MOU) 추진 등을 모색하기로 했다.


티몬은 정산시스템에 대한 중소상공인들의 불만사항을 적극 수용해 편의성이 강화된 시스템으로 업그레이드 해나갈 예정이다. 이를 위해 개발자 인력을 대규모로 모집할 계획이다. 배송지연 패널티 제도에 대해선 배송지연이 없는 모범파트너에 대해서 적극적 인센티브를 제공하는 방식으로 개선할 방침이다. 아울러 중소상공인들과의 원활한 커뮤니케이션을 위해 관련부서에 접수된 클레임 분석을 통해 불만사항을 적극 시정해 나갈 계획이다. 현재 주기적으로 실시하고 있는 공정거래 및 윤리규정에 대한 사내교육도 강화하기로 했다.

관련기사

위메프는 대금정산 지연문제를 해소하기 위해 이미 월간 정산 시스템 개발에 착수한 상태다. 또 시스템 개발 전에도 사내 역량을 집중해 상품판매 기간 중에도 대금을 정산할 수 있는 정책을 마련해 10월부터 시행에 나서기로 했다. 아울러 판촉비용 부담 문제는 이미 개선조치가 마무리 됐으며, MD를 대상으로 한 준법교육을 강화해 향후에도 유사한 문제가 발생하지 않도록 노력하고 있다고 밝혔다.

김명근 기자 dionys@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