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삼시세끼’ 장모치와와 산체, ‘인기 폭발’…알고보니 스태프 강아지?
더보기

‘삼시세끼’ 장모치와와 산체, ‘인기 폭발’…알고보니 스태프 강아지?

동아닷컴입력 2015-01-31 17:40수정 2015-01-31 17:4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삼시세끼’ 유해진 산체. 사진=tvN ‘삼시세끼-어촌편’ 캡처

‘삼시세끼’ 장모치와와 산체

‘삼시세끼’에 등장하는 장모치와와 강아지 산체가 포털사이트 실시간 검색어 1위에 오르는 등 화제를 모으고 있다.

장모치와와 종인 산체는 30일 방송된 tvN ‘삼시세끼’ 어촌편(연출 나영석 신효정) 2회에서 유해진, 손호준의 사랑을 독차지하며 남다른 존재감을 과시했다.


특히 손호준은 산체를 만나자마자 뽀뽀 세례를 퍼붓는가 하면, 유해진에게 “산체에게 핸드폰 하나 사주고 연락처 물어보고 싶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주요기사

또 손호준은 “산체가 좋으냐 유연석이 좋으냐”는 ‘삼시세끼’ 제작진의 질문에 한동한 말을 잇지 못하다 “연석이는 산체만큼 애교가 없다”고 답해 폭소를 자아내기도 했다.

방송 후 산체는 각종 포털사이트 실시간 검색어 순위 1위에 오르는 등 폭발적인 관심을 받으며 화제를 모으고 있다. 또한 산체의 종인 장모치와와까지 검색어 순위에 오르며 그 인기를 입증했다.

이에 대해 나영석 PD는 31일 뉴스엔과의 인터뷰를 통해 어린 장모치와와 산체가 스태프의 강아지라고 밝혔다.

나영석 PD는 뉴스엔에 “산체의 ‘삼시세끼’ 어촌편 출연은 누군가의 아이디어라기보다 겸사겸사 성사된 거다. 우리 스태프의 강아지인데 한 달 동안 만재도로 출장 가며 섬에 혼자 놔둘 수 없어 데리고 왔다. 그래서 산체는 출연료도 없다”고 설명했다.

나영석 PD는 스태프들과 출연진 모두 산체를 예뻐하고 있다면서 “지금은 산체도 많이 컸다. 그때(만재도 촬영 때)만큼 아기는 아니다”라고 덧붙였다.

‘삼시세끼’ 장모치와와 산체. 사진=tvN ‘삼시세끼-어촌편’ 캡처
동아닷컴 디지털뉴스팀 기사제보 dnews@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