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김갑식 기자의 뫔길]화성에서 온 수사님, 금성에서 온 수녀님
더보기

[김갑식 기자의 뫔길]화성에서 온 수사님, 금성에서 온 수녀님

김갑식기자 입력 2015-01-30 03:00수정 2015-01-30 03:33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녹음실에서 포즈를 취한 김젬마 수녀(왼쪽)와 황인수 수사. 신원건 기자 laputa@donga.com
“‘가족끼리 왜 이래’라는 드라마가 있어요. 뻔한 드라마 같지만 뭔가 가족의 얘기를 짚어내는 게 있어요.” “그래도 ‘막장’은 좀 곤란하지 않을까요.”

내용상 흔히 들을 수 있는 드라마 얘기입니다. 그렇지만 대화의 주인공이 가톨릭 수도자인 수사와 수녀라면 궁금해집니다.

다시 대화는 이어집니다.

“저작권 때문에 노래를 마음대로 못 써 안타까워요.”(김젬마 수녀) “애국가는 될 거예요. 하하.”(황인수 수사) “저 노래 실력 괜찮은데…. 방송 위해서라면 노래도 할 수 있는데….”(김 수녀)

주요기사

27일 서울 강북구 성바오로딸수도회. 이곳에서 25일 인터넷 팟캐스트 ‘수도원 책방’(www.podbbang.com/ch/8788)을 시작한 두 분을 만났습니다. 종교 관련 팟캐스트가 적지 않지만 수녀와 수사가 함께 진행을 맡은 것은 처음이라네요.

‘수도원 책방’은 10일 단위로 30, 40분 분량을 업로드해 종교 안팎의 다양한 책과 음악, 영화를 비롯한 문화 정보를 안내할 예정입니다. 성바오로수도회 소속인 황 수사는 로마에서 교부학을 전공했고 성바오로출판사 편집장을 지냈습니다. 김 수녀는 같은 바오로가족에 속하는 성바오로딸수도회 소속으로 그동안 온, 오프라인 서점을 관리해왔습니다.

하지만 선입견 때문인지 수도회에 소속된 두 분이 방송을 진행한다는 것 자체가 낯설어 그 사연을 물었습니다. 바오로 성인에 대한 얘기가 빠질 수 없더군요. 지난해 창립 100주년을 맞은 바오로수도회는 기독교 최대의 전도자였고 최대의 신학자로 꼽히는 바오로의 삶을 추구하고 있습니다. 바오로는 2만 km에 이르는 선교여행과 신약성서 27개의 문서 중 13편에 달하는 서신서를 남길 정도로 왕성한 활동가였습니다.

황 수사는 “지금 바오로가 살아 있다면 무슨 일을 할까”라는 독일 케텔러 주교의 말을 빌려 설명을 보탰습니다. 그는 “당시 최첨단 미디어는 문서였고, 요즘은 방송 아니냐”며 “바오로가 지금 살아있다면 방송을 통해 선교에 나섰을 것”이라고 하네요.

김젬마 수녀의 말을 듣자 드라마 ‘가족끼리 왜 이래’가 대화에 등장한 이유를 알 수 있었습니다. “수녀가 되면 신문이나 TV와 담쌓고 지낼 줄 알았는데 완전히 착각이었어요. 바오로 성인의 영성에 따라 미디어 선교를 위해 신문과 책, 음반과 더 가까워졌어요. 주말에는 1시간씩 같이 모여 뉴스나 드라마도 본답니다.”

그럼, 수사님들은 최근 어떤 프로를 봤을까요. 황 수사는 “저희야 축구죠”라고 하네요.

요즘 자극적인 팟캐스트 천국입니다. 두 분의 ‘무공해’ 수도원 책방에 한번 들르면 어떨까 합니다.

김갑식 기자 dunanworld@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