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이완구 내정자 “야당을 이기려하지 않는 정부 되겠다”
더보기

이완구 내정자 “야당을 이기려하지 않는 정부 되겠다”

동아닷컴입력 2015-01-23 10:14수정 2015-01-23 13:28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신임 국무총리 내정된 이완구 새누리당 원내대표. 동아일보 DB

이완구 국무총리 내정자는 23일 “대통령께 쓴 소리와 직언하는 총리가 되겠다”고 각오를 밝혔다.

이완구 내정자는 이날 오전 국회 새누리당 원내대표실에서 기자들과 만나 총리 내정과 관련한 입장을 밝혔다.

이완구 내정자는 “어제 저녁 늦게 연락받고 밤잠 설치면서 많은 생각을 했다”며 “오늘 아침에 많은 생각 끝에 대통령 잘 보필해서 국가와 국민위해 이 자리가 제 공직의 마지막 자리라는 각오와 함께 수락했다”고 밝혔다.


그는 또 “신명을 다 받쳐서 공직의 마지막이라는 각오로 국가와 국민위해 온몸을 다 바치겠다는 각오를 (대통령께) 말씀 드렸다”고 덧붙였다.

관련기사

이완구 내정자는 총리에 정식 취임하면 ‘경제 살리기’ ‘소통강화’ ‘국가기강 세우기’ 등 세 가지에 집중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첫째, 경제 살리기에 온몸을 바치겠다”며 “정치권만 심각한 상황을 모르는 것 같다. (청문회를 통과해) 정식 총리가 되면 경제 살리기에 온몸을 바치겠다”고 말했다.

그는 “둘째, 소통을 강화하겠다”며 “우선 국민의 말씀을 부모님 말씀처럼 받들어야 한다. 안 그러면 난국을 헤쳐 나갈 수 없다”고 강조했다.

이어 “소통의 가장 큰 대상은 야당”이라며 “야당을 이기려하지 않는 정부, 야당을 이해하는 정부가 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또 “대통령께 직언을 하겠다”며 “쓴 소리와 직언을 하는 총리가 되겠다”고 밝혔다.

이완구 내정자는 “셋째, 무너진 국가기강을 세우겠다”며 “무너진 기강을 어떻게 세우느냐에 따라 경제 살리기 등 개혁과제가 힘을 받을 수 있다. 결국 공직자가 앞장서야 하는데 공직기강이 안 서면 할 수없다. 그래서 무너진 공직기강에 대해 철저히 점검해 확실히 세우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동아닷컴 디지털뉴스팀 기사제보 dnews@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