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이승연, 프로포폴 투약 때문에 광고주에 1억 배상
더보기

이승연, 프로포폴 투약 때문에 광고주에 1억 배상

신나리 기자 입력 2015-01-23 03:00수정 2015-01-23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법원 “사회 물의 금지한 계약위반”
‘준수사항: 계약기간 중 법령 위반(마약 복용, 간통, 사기, 폭행, 음주운전 등으로 형사입건되는 경우), 사회적 물의를 일으키거나 도덕적으로 비난받을 행위를 하여서는 아니 되며….’

배우 이승연 씨(47·사진)는 2012년 3월 주식회사 동양으로부터 광고모델 출연 계약서를 건네받았다. 1년간 새로 론칭한 패션잡화 제품 광고에 출연하는 대가로 광고주가 제시한 모델료는 4억5000만 원. 이 씨는 계약 체결 후 그해 12월까지 14차례에 걸쳐 홈쇼핑 방송에 출연했다. 결과는 성공적이었다. 동양은 목표 대비 평균 110%의 매출을 올리며 승승장구하는 듯 보였다.

문제는 이듬해인 2013년 1월 이 씨가 마약류인 프로포폴 투약 혐의로 검찰 조사를 받으면서 벌어졌다. 이 씨가 더이상 방송에 출연하거나 기존에 촬영한 광고물을 사용할 수 없게 된 것이다. 광고주는 “준수 사항을 위반해 브랜드 이미지를 손상시켰다”며 계약을 해제하고 이 씨와 이 씨의 소속사 대표를 상대로 손해배상 소송을 냈다.


서울중앙지법 민사합의35부(부장판사 이성구)는 이 씨에게 “회사 측에 1억 원을 배상하라”고 선고했다고 22일 밝혔다.

주요기사

신나리 기자 journari@donga.com
#이승연#프로포폴#이승연 프로포폴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