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비정상회담 김관 기자 “최근 키스 언제?” 짓궂은 질문에 반응이? “법적 대응” 펄쩍
더보기

비정상회담 김관 기자 “최근 키스 언제?” 짓궂은 질문에 반응이? “법적 대응” 펄쩍

동아닷컴입력 2015-01-13 15:34수정 2015-01-13 17: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비정상회담 김관

JTBC 김관 기자가 예능프로그램에 모습을 드러냈다.

12일 방송한 JTBC 예능프로그램 ‘비정상회담’에는 JTBC 사회부 김관 기자가 한국 비정상 대표로 출연했다.


이날 ‘비정상회담’ 김관 기자가 “아직 싱글이다”고 말하자, MC들은 때를 놓치지 않고 “마지막 키스는 언제냐” “최근 6개월 안에 키스를 한 적 있냐” 등의 질문을 쏟아냈다. 김관 기자는 질문을 받자 난처한 표정을 지었다.

관련기사

이어 ‘비정상회담’ 전현무는 손석희 앵커를 흉내내며 김관 기자를 불러 상황극을 했다. 김관 기자는 이에 “현재 JTBC 지하 2층에 나와 있다”며 재치있는 리액션을 선보이고는 “출연한 것에 대한 강한 의문이 들고 있는 상황. 오늘 이 시간 이후에 제가 제작진에 정식으로 법적 대응을 하겠다”고 마무리해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김관 기자는 1983년생으로 지난해 4월 발생한 세월호 사고 당시 ‘뉴스룸’에 자주 등장하며 얼굴을 알렸다. 앞서 김관 기자는 2014년 2월 ‘염전노예 사건’으로 한국기사협회의 ‘이달의 기자상’ 중 취재보도1 부문에서 수상하기도 했다.

누리꾼들은 "비정상회담 김관, 훈남이네", "비정상회담 김관, 재미있다", "비정상회담 김관, 비연예인 게스트 특이하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비정상회담 김관. 사진제공 = JTBC 방송화면 캡처
동아닷컴 디지털뉴스팀 기사제보 dnews@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