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바비킴 공식입장 “대한항공 발권 문제로 항의하다...사죄드린다”
더보기

바비킴 공식입장 “대한항공 발권 문제로 항의하다...사죄드린다”

동아닷컴입력 2015-01-09 13:59수정 2015-01-09 15:53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바비킴 공식입장 “대한항공 발권 문제로 항의하다...사죄드린다”

가수 바비킴 측이 비행기 난동 논란에 대한 공식입장을 전했다.

바비킴 소속사 오스카 엔터테인먼트 측은 9일 “먼저 물의를 일으켜 대단히 죄송합니다. 이번에 불미스러운 일들로 여러분들께 다시 한 번 진심으로 사과드립니다”고 사과했다.


소 속사는 “본인의 마일리지 포인트를 이용해서 처음부터 비즈니스 석을 예약을 했습니다. 그러나 대한항공 발권의 문제로 이코노미 석으로 티켓이 바뀐 것. 대한항공 측에 지속적으로 티켓 문제에 대해 컴플레인 했으나 항공사 직원들은 비즈니스 석이 비어 있음에도 불구하고 좌석을 원래대로 교체해 주지 않았습니다”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주요기사

마지막으로 바비킴은 “이유를 불문하고 이 상황을 인지하고 깊은 사죄를 드린다”고 다시 한 번 사과의 뜻을 전했다.

▼다음은 바비킴 소속사 공식입장 전문▼

안녕하십니까. 바비킴 소속사입니다.

먼저 물의를 일으켜 대단히 죄송합니다.

이번에 불미스러운 일들로 여러분들께 다시 한 번 진심으로 사과드립니다.

바비킴은 샌프란시스코에 거주하고 있는 누나의 집을 방문하기 위해 7일 오후 4시 40분(한국시간) 인천공항서 출발하는 대한항공 미국 샌프란시스코행편을 이용했습니다.

대한항공 발권의 문제로 기내에서 제공한 와인을 마시고 불미스러운일들이 벌어졌습니다.

(본인의 마일리지 포인트를 이용해서 처음부터 비즈니스 석을 예약을 했습니다. 그러나 대한항공 발권의 문제로 이코노미 석으로 티켓이 바뀐 것. 대한항공 측에 지속적으로 티켓 문제에 대해 컴플레인 했으나 항공사 직원들은 비즈니스 석이 비어 있음에도 불구하고 좌석을 원래대로 교체해 주지 않았습니다.)

바비킴은 “이유를 불문하고 이 상황을 인지하고 깊은 사죄를 드린다”라고 전했습니다. 다시 한 번 모든 책임을 통감하고 사과의 말씀을 드립니다.

현재 미국 현지에 소속사 직원을 급파시켜 최대한 빨리 귀국시키도록 진행중에 있습니다. 추후 경찰조사가 있다면 성실히 조사에 임하겠습니다.

바비킴.
동아닷컴 디지털뉴스팀 기사제보 dnews@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