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이동국&김남일’ 내년에도 함께 뛴다
더보기

‘이동국&김남일’ 내년에도 함께 뛴다

스포츠동아입력 2014-11-10 06:40수정 2014-11-10 06:4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2009년과 2011년에 이어 3번째 별을 땄다. 전북 최강희 감독(왼쪽)이 8일 서귀포 제주월드컵경기장에서 벌어진 제주전 3-0 승리로 ‘현대오일뱅크 K리그 클래식 2014’ 우승을 확정한 뒤 베테랑 김남일과 포옹하며 기쁨을 나누고 있다. 전북은 베테랑 김남일-이동국 듀오와 내년에도 함께할 계획이다. 사진제공|전북현대

■ 전북 우승 이끈 절친 베테랑 ‘최고의 선물’
올해 1년 계약 김남일,1년 재계약 확실시

이동국이 추천해 전북맨 된 김남일
그라운드 안팎에서 후배들에 귀감
김남일 “몸도 마음도 계속 성장 중”

전북현대가 ‘현대오일뱅크 K리그 클래식 2014’의 왕좌를 차지했다. 전북은 8일 제주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제주 유나이티드와의 35라운드 원정경기에서 3-0으로 이겨 22승8무5패(승점 74)로 3경기를 남겨놓고 일찌감치 우승을 확정했다. 2009년과 2011년에 이은 통산 3번째 우승이다. 구단 창단 20주년에 올린 수확이기에 의미가 더 컸다.


코칭스태프를 비롯한 선수단과 프런트, 그리고 K리그에서 가장 열성적인 팬들이 합심해 이룬 성과지만, 그 중에서도 특별히 큰 역할을 한 이들이 있다. 중원과 최전방을 굳게 지켜온 베테랑 콤비 김남일(37)과 이동국(35)이다. 전북 최강희 감독도 제주전 직후 공식 기자회견에서 ‘우승의 가장 큰 원동력’에 대한 질문에 둘의 이름을 거론하며 따로 감사의 메시지를 전했다.

관련기사

“많은 주전급 선수들이 희생했다. 특히 김남일이 적지 않은 나이에 이적해 올 시즌 초반 어려움을 겪었지만, 점차 제자리를 찾아가며 팀 전체가 탄력을 받았다. 주장 완장을 차고 후배들을 잘 이끌어준 이동국과 김남일 등 노장들이 큰 공을 세웠다.”

올해는 한국축구를 대표하는 2명의 베테랑이 국가대표팀이 아닌 클럽에서 처음 손발을 맞춘 시간이었다. 그러나 아쉬워할 필요는 없다. 이게 끝이 아니다. 김남일과 이동국은 당분간 함께 환상의 하모니를 이룰 전망이다. 지난해 여름 2년 계약연장에 합의해 2015시즌 말까지 팀에 남을 이동국에 이어 올해 초 입단해 1년 계약한 김남일도 이미 재계약으로 가닥을 잡았다. 제주 원정에 앞서 구단이 결정를 내렸다는 후문이다.

최 감독이 “김남일과 함께 하겠다”는 의지를 최근 구단에 전했고, 구단도 흔쾌히 받아들였다. 반대할 이유가 없었다. 최 감독이 직접 영입한 이동국의 추천으로 ‘전북 맨’이 된 김남일이 존재만으로도 충분히 제몫을 다해주고 있기 때문이다. 경기장 안팎에서 후배들의 귀감이 되고 있다.

김남일과 구단 사이에 최종 합의가 이뤄지진 않았지만, 이미 서로 공감대를 형성한 터라 큰 변수가 없는 한 내년 시즌에도 전북 유니폼을 입은 30대 후반 베테랑들의 동반 활약을 지켜볼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전북 이철근 단장도 “앞으로도 계속 (김남일과) 함께 한다”고 전했다. 연장계약기간은 1년이 유력하다.

10월 말 종아리 부상으로 전열을 이탈한 가운데서도 정규리그 13골로 산토스(수원)와 득점 공동선두에 올라있는 이동국처럼, 온갖 시련을 딛고 일어선 김남일도 현역연장에 대한 열망이 강하다. 생애 첫 프로 우승을 차지한 뒤 9일 제주국제공항에서 만난 김남일은 “(이)동국이가 늘 기다려줬다. (함께 하자는) 진심이 통해 결국 한솥밥을 먹게 된 것 같다”며 “입단을 앞두고 만난 (최강희) 감독님은 은퇴와 미래 등의 언급은 안 하셨다. 그 대신 ‘42세까지 나와 함께 하자’는 말씀을 해주셨다. 난 지금도 철들고 있다. 정신적으로도 계속 성장하고 있다”며 만족감을 드러냈다. 태극마크를 향한 변함없는 사랑을 간직한 이동국과 42세 현역을 꿈꾸는 김남일의 도전은 어디까지일까.

제주|남장현 기자 yoshike3@donga.com 트위터 @yoshike3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