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마왕 신해철 별세…28일 빈소 마련, 동료들-팬들 ‘애도 물결’
더보기

마왕 신해철 별세…28일 빈소 마련, 동료들-팬들 ‘애도 물결’

동아닷컴입력 2014-10-28 13:57수정 2014-10-28 14:3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마왕 신해철 별세

별세한 가수 신해철의 빈소가 마련됐다.

저산소 허혈성 뇌손상으로 숨진 故 신해철의 빈소가 28일 오전 서울 송파구 풍납동 아산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됐다. 생전 팬들의 대한 애정이 남달랐던 신해철을 위해 유가족 측은 신해철의 팬들에게도 조문을 허락했다.


이날 故신해철의 빈소에는 일반 조문객들이 침통한 분위기 속에서 줄을 이어 애도를 표했다. 가수 조용필, 방송인 김제동, KBS 예능국장 박중민, 그룹 DJ DOC의 소속사 부다사운드, 가수 유희열의 소속사 안테나뮤직 등도 화환을 보내며 애도를 표했다.

주요기사

장례는 고인이 사망한 지난 27일을 포함해 5일장으로 치러진다. 발인은 오는 31일 오전 9시다. 유해는 서울 원지동 서울추모공원에서 화장되며 장지는 아직 미정이다.

신해철의 소속사 KCA엔터테인먼트는 27일 “신해철씨가 27일 20시 19분 가족이 지켜보는 가운데 하늘나라로 떠났습니다. 빈소는 서울아산병원 장례식장에 28일 오후 1시부터 마련될 예정이며, 아직 발인·장지 등은 정해지지 않았습니다”고 밝혔다.

앞서 신해철은 17일 모 병원에서 장협착 수술을 받고 퇴원했으나 다시 통증을 느껴 재입원했다. 이후 신해철은 22일 심정지로 심폐소생술을 받고 서울아산병원으로 후송돼 복부 응급 수술을 받았다.

마왕 신해철 별세 소식을 접한 누리꾼들은 “마왕 신해철 별세, 실감이 안난다”, “마왕 신해철 별세,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등의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마왕 신해철 별세. 사진 = 사진공동취재단

마왕 신해철 별세. 사진 = 사진공동취재단
동아닷컴 디지털뉴스팀 기사제보 dnews@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