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이유리, 남편 속옷만 150벌… “연민정? 사실 내조의 여왕”
더보기

이유리, 남편 속옷만 150벌… “연민정? 사실 내조의 여왕”

동아닷컴입력 2014-10-21 15:40수정 2014-10-21 16:11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이유리 남편

'이유리 남편'

배우 이유리가 남편의 내조를 톡톡히 하고 있다.

지난 20일 방송된 SBS ‘힐링캠프-기쁘지 아니한가’(이하 힐링캠프)에는 MBC 주말드라마 ‘왔다! 장보리’에서 연민정 역할로 소름끼치는 악녀연기를 펼쳤던 이유리가 출연해 솔직한 모습을 보였다.


이날 이유리는 남편에 대해 “시어머니가 정말 좋은 사람이라 가족이 되면 좋겠다 싶었고, 아들이 있었는데 4년간 오빠 동생으로 지내다가 내가 먼저 놀이터에서 고백했다”고 러브스토리 비화를 밝혔고, 남편의 자필 편지에 감동해 폭풍 눈물을 쏟기도 했다.

주요기사

이에 이유리 남편이 화제가 되고 있다. 지난 2010년 결혼한 이유리는 과거 방송을 통해 남편의 모습을 공개했다. 결혼사진에서 이유리 남편은 연상답게 듬직한 모습. 네티즌들이 관심을 보인 이유리의 나이는 1980년생으로 올해 34세. 교회 전도사인 남편과는 띠동갑 나이차이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유리는 “처음에 남편이 내가 연예인이라서 자신을 가지고 논다고 생각해 고백을 거절했지만 후에 진지하게 결혼을 얘기했고, 1년 동안 교제한 뒤 결혼했다”고 당시 심경을 전했다.

한편 지난 8월 방송된 KBS 2TV ‘해피투게더3-살림의 여왕 특집’에 출연한 이유리는 “욕실 벽장에 수건을 쌓아둘 때 300장을 쌓아둔다”며 남편의 속옷이 150벌 있다고 밝혀 모두를 놀래킨 바 있다. 이에 이유리는 ”촬영으로 바쁜 날 남편 속옷이 떨어진 적이 있다”며 “속옷이 갑자기 없으면 남편이 홀아비 같이 느낄 수 있지 않겠느냐”고 설명하며 뜨거운 부부애를 과시했다.

동아닷컴 도깨비뉴스 http://www.facebook.com/DKBnews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