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미치광이 → 정치적 희생자 → 개혁군주… 사극 사도세자의 진화
더보기

미치광이 → 정치적 희생자 → 개혁군주… 사극 사도세자의 진화

이새샘기자 입력 2014-10-07 03:00수정 2014-10-07 03:51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1998년 MBC ‘대왕의 길’에서 사도세자(임호·왼쪽)는 아버지의 미움을 받다 화병을 앓는 유약한 인물이었다. 하지만 올해 방영 중인 SBS ‘비밀의 문’에서 사도세자(이제훈)는 공평한 세상을 꿈꾸는 개혁군주로 나온다. 동아일보DB·SBS 제공
《 지난달 22일 시작한 SBS 수목드라마 ‘비밀의 문’은 1998년 MBC ‘대왕의 길’ 이후 16년 만에 사도세자를 주인공으로 내세운 작품이다. 대왕의 길에서 사도세자와 영조 역은 각각 임호와 박근형이, 비밀의 문에선 이제훈과 한석규가 맡았다. 흥미로운 점은 사도세자라는 역사적 인물을 바라보는 시각이 16년의 시차만큼 간극이 크다는 사실. 대왕의 길에선 화병에 걸린 불운한 세자였지만 비밀의 문에선 성군(聖君)의 자질을 타고난 인물로 그려진다. 사도세자를 바라보는 시선은 미치광이→정치적 희생양→개혁군주로 변화해왔다. 정설은 광인이 맞고, 정치적 희생양으로 보는 학설도 있지만 개혁군주까진 아니라는 것이다. 》

○ 불쌍한 아들 혹은 광인(狂人)

‘아버지가 아들을 뒤주에 가둬 죽였다’는 극적인 이야기는 드라마와 영화의 인기 소재였다. 대왕의 길 이전에도 1988년 조선 영조시대를 그린 KBS ‘하늘아 하늘아’와 MBC ‘조선왕조500년-한중록 편’이 일일극으로 동시간대에 방영돼 화제를 모았다.


이들 드라마는 혜경궁 홍씨의 ‘한중록’을 충실히 따랐다. 사도세자는 아버지 영조에게 사랑을 받지 못해 화병에 걸린 아들이었다. 아버지를 지나치게 두려워해 억울한 일을 당해도 제대로 항변하지 못하는 유약한 성격의 소유자로 그려졌다. 영조는 사도세자를 유독 미워하는 아버지, 혜경궁 홍씨는 이들 사이를 중재하려 애쓰던 가련한 여인으로 나왔다.

주요기사

○ 당쟁의 희생양

사도세자에 대한 새로운 해석을 시도한 작품은 이인화의 동명 소설을 원작으로 한 영화 ‘영원한 제국’(1994년)이다. 정조가 아버지 사도세자의 죽음에 얽힌 비밀을 밝히려 하면서 벌어지는 일을 다룬 작품인데, 사도세자가 노론의 모함으로 억울하게 죽었음을 암시했다.

이후 이덕일 한가람역사문화연구소장의 ‘사도세자의 고백’(1998년)이 인기를 끌면서 대중문화 속 사도세자의 이미지도 당쟁의 희생양으로 굳어지기 시작했다. 정조가 주인공인 MBC ‘이산’(2007년)과 올해 상반기 화제작이었던 영화 ‘역린’에서도 사도세자는 노론의 음모로 억울하게 죽는 것으로 그려진다.

정병설 서울대 국어국문학과 교수는 저서 ‘권력과 인간-사도세자의 죽음과 조선 왕실’(2012년)에서 사도세자가 당쟁에 희생됐다는 설이 인기를 끄는 요인에 대해 “독자의 감정에 영합한 데 있다고 본다”고 적었다. 그는 “독자는 사도세자가 (사실과 다르게도) 성군의 자질을 가지고도 불쌍하게 뒤주에 갇혀 죽은 것에 동정하고 공분한다. 그리고 그 진실이 집권세력에 의해 가려졌다는 통속소설적 논리에 감동을 받는다”고 설명했다.

○ 북벌론자에서 평등주의자까지

최근 드라마들은 한발 더 나아가 사도세자를 개혁군주라는 능동적인 인물로 미화한다. SBS ‘무사 백동수’(2011년)는 사도세자가 북벌을 꿈꾸다 청나라와 결탁한 노론 세력에 암살당한 것으로 묘사했다. 비밀의 문에서도 사도세자는 신분의 귀천이 없는 평등한 세상을 꿈꾸면서 절대 왕권을 추구하는 아버지와 정치적으로 대립한다.

대중문화평론가인 이영미 성공회대 초빙교수는 “한국 사극은 궁중 인물 간 갈등에 초점을 맞춘 가족드라마에서 당대의 정치적 맥락을 강조한 정치드라마로 변화해왔다”며 “2000년대 이후 퓨전사극이 많아지면서 역사 속 인물에 대한 정치적 해석도 훨씬 더 자유로워졌다”고 분석했다.

내년에는 사도세자가 주인공인 영화 ‘사도’도 나온다. 이준익 감독이 연출하고 사도세자 역은 유아인이, 영조 역은 송강호가 맡았다. 시나리오를 공동 집필한 오승현 타이거픽쳐스 대표는 “영조실록과 승정원일기 등 당대 기록을 샅샅이 훑어 고증에 충실하되 영조와 사도세자, 아버지와 아들이 반목할 수밖에 없었던 심리와 감정묘사에 초점을 맞췄다”라고 밝혔다.

이새샘 기자 iamsam@donga.com
#사도세자#비밀의 문#대왕의 길#영원한 제국#사도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