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세모’는 모세 거꾸로?… ‘아해’는 야훼서 따와?
더보기

‘세모’는 모세 거꾸로?… ‘아해’는 야훼서 따와?

동아일보입력 2014-04-24 03:00수정 2014-04-24 03:53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세월호 침몰/유병언 수사]
유병언 前회장의 작명 설왕설래
비운의 여객선 ‘세월(SEWOL)’의 이름에 얽힌 비화가 밝혀졌다.

2012년 10월 세월호의 선미 객실 증축공사를 맡았던 전남 영암 소재 조선업체 CC조선의 김모 대표(58)는 23일 기자와 만나 “‘세월’이라는 배 이름은 ‘세월아 네월아 풍류를 즐기자’는 뜻으로 평소 예술에 관심이 많은 경영진이 심사숙고해 지었다고 청해진해운 직원에게 직접 들었다”고 말했다. 청해진해운 실소유주인 유병언 전 세모그룹 회장은 ‘아해’라는 가명의 사진작가로 활동해 왔다. 청해진해운의 또 다른 여객선 ‘오하마나호’의 이름 뜻은 경상도 사투리로 ‘오 아니 벌써’라고 한다.

유 전 회장이 운영한 세모그룹은 성경에 나오는 인물 ‘모세’에서 따올 정도로 세모그룹의 성장 이면은 종교집단과 연관성이 깊다. 청해진해운의 최대주주인 조선업체 천해지(天海地)는 하늘, 바다, 땅이라는 뜻이다. 또 사진작가로 활동하면서 지은 가명인 ‘아해’는 ‘야훼’(Yahweh·구약성경에 나오는, 이스라엘 민족의 유일신 이름)에서 따온 것으로 알려졌다.

영암=배준우 기자 jjoonn@donga.com
관련기사
#청해진해운#유병언#세월호#세모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