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박정희 암살 비극적 결과… 朴대통령, 전철 밟을수도” 민주당 양승조 발언 파문
더보기

“박정희 암살 비극적 결과… 朴대통령, 전철 밟을수도” 민주당 양승조 발언 파문

동아일보입력 2013-12-10 03:00수정 2013-12-10 08:59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靑 “언어살인이자 危害선동 테러” 민주당 양승조 최고위원이 9일 박정희 전 대통령의 암살 사건을 언급하며 “박근혜 대통령이 박 전 대통령의 전철을 밟을 수 있다”고 말해 파문이 일고 있다. 전날 같은 당 장하나 의원의 ‘대선 불복’ 선언에 이어 ‘암살’ 운운하는 발언까지 이어지자 이정현 대통령홍보수석비서관은 “대통령의 위해(危害)를 선동, 조장하는 무서운 테러 발언”이라고 정면 반박하고 나섰다.

양 최고위원은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박 전 대통령은 중정(중앙정보부)이란 무기로 공안통치와 유신통치를 했지만 자신이 만든 무기에 의해 암살당하는 비극적 결과를 예상하지 못했을 것”이라고 했다. 이어 “박 대통령은 국가정보원이라는 무기로 신공안통치와 신유신통치로 박 전 대통령의 전철을 밟을 수 있다는 국민의 경고를 새겨들어야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에 이 수석은 “아무리 반대한다고 해도 어머니와 아버지를 총탄에 잃었고 본인도 테러로 목숨을 잃을 뻔했던 대통령에게 암살의 전철을 밟을 수 있다는 발언은 언어 살인이자 국기 문란이고 민주주의에 대한 무서운 도전”이라고 비판했다. 장 의원의 대선 불복 선언에 대해선 “국민이 선거를 통해 뽑은 대통령을 구체적인 날짜까지 지목해 보궐선거하자는 장 의원은 어느 나라 국회의원이냐”고 반박했다.


이 수석은 “민주당은 대선에 대해 확고한 입장을 밝히고 양 최고위원의 발언에 대해 분명한 입장 발표가 있어야 할 것”이라고 민주당 지도부를 압박했다. 양 최고위원은 보도자료를 통해 “청와대와 새누리당이 도를 넘은 왜곡·편파적 해석과 비난을 하고 있다”고 반박했다.

관련기사

동정민 ditto@donga.com·길진균 기자


#박근혜#민주당#양승조#박정희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