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손흥민 멀티 골’ 레버쿠젠, 뉘른베르크에 3-0 대승
더보기

‘손흥민 멀티 골’ 레버쿠젠, 뉘른베르크에 3-0 대승

동아일보입력 2013-12-01 13:21수정 2013-12-01 15:04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손흥민 사진출처=레버쿠젠 공식 페이스북

'손흥민 2골' 레버쿠젠, 뉘른베르크에 3-0 대승

손흥민 2골

'손세이서널' 손흥민(21·레버쿠젠)이 시즌 5-6호 골을 터뜨리며 소속팀의 리그 3연승을 견인했다.


바이어 레버쿠젠은 30일(현지시간) 독일 레버쿠젠 바이아레나에서 열린 2013-14 독일 분데스리가 14라운드 경기에서 뉘른베르크에 3-0 대승을 거뒀다.

관련기사

손흥민의 이날 멀티골은 지난 함부르크전 해트트릭에 이은 시즌 2번째 멀티골. 이날 슈테판 키슬링-옌스 헤겔러와 함께 공격 삼각편대를 이뤘다.

한편 상대팀 뉘른베르크에는 일본 선수 하세베 마코토와 기요타케 히로시가 선발출전, 이날은 분데스리가 한일전으로도 관심을 모았다.

손흥민은 전반 36분 곤살로 카스트로의 왼쪽 돌파에 이은 패스를 오른발 논스톱 슈팅, 뉘른베르크의 골문을 갈랐다. 손흥민의 선제골 이후 레버쿠젠은 파상공세를 펼쳤지만, 추가골을 뽑지 못하고 전반을 1-0으로 앞선 채 마쳤다.

레버쿠젠은 후반 2분 헤겔러의 패스를 키슬링이 추가골로 연결, 두번째 골을 터뜨렸다. 이어 손흥민은 후반 31분, 역시 카스트로의 패스를 받아 왼발 땅볼슛으로 상대 골문을 꿰뚫었다.

손흥민은 승리가 확실시됨에 따라 후반 33분, 로비 크루즈와 교체됐다. 그라운드를 떠나는 손흥민에게 우레 같은 박수가 쏟아졌다.

뉘른베르크는 골키퍼 라파엘 쉐퍼의 연이은 선방에도 불구, 3골을 내준데다 만회골도 넣지 못해 아쉬움을 삼켰다.

김영록 동아닷컴 기자 bread425@donga.com
손흥민 사진=레버쿠젠 공식 페이스북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